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SK, 외국인 타자 대니 워스 영입…연봉 70만 달러


<프로야구> SK, 외국인 타자 대니 워스 영입…연봉 70만 달러

대니 워스
대니 워스(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SK 와이번스가 새 외국인 타자를 영입했다.

SK는 외국인 내야수 대니 워스(31·미국)와 연봉 70만 달러에 계약했다고 16일 밝혔다.

워스는 홈런보다는 2루타 등 장타를 생산해내는 '갭 파워 히터' 스타일로, 특히 콘택트 능력과 출루율에서 강점을 보인다고 SK는 설명했다.

오른손 타자로, 키와 몸무게는 각각 185㎝, 88㎏이다.

그동안 주로 유격수에서 활약했지만, 내야 모든 포지션을 안정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춰 전략적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는 미국 페퍼다인대학교를 졸업하고 2007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신인 드래프트에서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에 2라운드 27순위(전체 91순위)로 지명돼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지난해와 올해에는 주로 마이너리그 트리플A에서 뛰었다.

대니 워스
대니 워스(AP=연합뉴스)

트리플A에서 지난해에 타율 0.314·출루율 0.394·장타율 0.469, 올해 타율 0.330·출루율 0.431·장타율 0.525를 기록하는 등 최근 2년간 기량이 급격하게 향상됐다.

올해 메이저리그에서는 휴스턴 애스트로스 소속으로 16경기에 출전했다.

트레이 힐만 SK 신임 감독은 올해 휴스턴 벤치 코치로서 워스를 유심히 관찰했다.

힐만 감독은 "매우 똑똑하고 모든 훈련을 열심히 소화하는 성실함이 돋보이는 선수"라며 "인성 면에서도 훌륭하다"고 높이 평가했다.

워스는 "새로운 환경에 도전하게 돼 매우 설렌다"며 "한국 야구의 수준에 대해서는 익히 들었다. 수준 높은 리그인 만큼 최선을 다해서 적응하고, 또 팀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하는 데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힐만 감독과 다시 한 번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SK는 워스 영입으로 재계약 가능성을 열어뒀던 헥터 고메즈(28·도미니카공화국)와는 이별했다.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09: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