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총회 12년연속 北인권결의안 채택…'김정은 처벌' 더 명확화(종합)

ICC회부 및 책임자 처벌 권고는 3년 연속
북한 반발 "미국 등 북한 적대국가의 정치적 공모"
회의장 떠나는 북한 대표
회의장 떠나는 북한 대표(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 3위원회에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힌 유엔주재 북한대표부의 이성철 참사관이 회의 도중 회의장을 나가고 있다.
이 참사관은 미국 등 북한 적대국가들이 북한체제를 무너뜨리기 위해 결의안을 만들었다고 반발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북한 인권 상황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고 인권 유린의 책임을 물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처벌하도록 권고하는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통과됐다.

유엔총회 3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 1회의장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 인권 결의안을 컨센서스로 채택했다. 북한은 작년과 달리 투표를 요구하지 않아 이날 컨센서스로 결의안이 채택됐다.

이 결의안은 다음 달 유엔총회 본회의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하지만 담당 위원회를 통과하면 본회의에서 뒤집히는 경우가 거의 없어 실질적으로는 통과가 이날 확정됐다.

유엔총회가 북한의 인권 개선을 권고하는 결의안을 채택한 것은 2005년 이후 12년 연속이다.

또 북한 인권의 ICC 회부와 책임자처벌을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 권고하는 내용이 들어간 것은 3년 연속이다.

특히 올해 결의안에는 작년까지는 없었던 '리더십(leadership)이 실질적으로 통제하는 기관에 의해 인권 유린이 자행되고 있다'는 표현이 명시됐다. 이는 북한 인권 유린의 최고 책임자가 김정은 위원장이라는 사실을 못 박고 처벌 대상에 포함할 것을 더 명확히 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인권결의안 채택하는 유엔총회
북한인권결의안 채택하는 유엔총회(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유엔총회 3위원회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의를 열고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일본과 유럽연합(EU)이 만들고 70여개국이 공동스폰서로 참가한 올해 북한인권 결의안은 아직도 광범위하고 체계적으로 자행되는 북한의 인권 유린을 비난했다. 정치범 강제수용소 감금과 고문, 강간, 공개처형 등을 인권 유린 사례로 적시했다.

유엔총회 12년연속 北인권결의안 채택…'김정은 처벌' 더 명확화(종합) - 2

그러면서 북한 인권 상황을 ICC에 회부하고 인권 유린 책임자에 대한 처벌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 외국에서 외화벌이하는 북한 노동자의 인권 침해 우려, 북한의 잇따른 핵 및 미사일 실험이 북한의 인권에 나쁜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표현, 납북 외국인을 즉각 석방하라는 주장도 처음으로 담았다.

이날 북한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주도로 북한 체제를 무너뜨리려는 정치적인 행위라면서 미국을 강하게 비난했다. 중국과 러시아, 베네수엘라 등도 결의안 채택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북한은 회의도중 회의장을 나가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인룡 유엔 주재 차석대사와 김영호 외무성 인권과장, 리성철 유엔 주대 참사관 등이 참석한 기자회견에서 북한은 유엔 총회 결의안은 북한의 인권 보호와는 아무 상관이 없다면서 미국 등 북한 적대국이 정치적으로 공모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또 새로 들어설 미국 행정부에 대해서도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감정을 버리지 않는다면 관계개선은 어려울 것이라며 미국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기자회견하는 북한 대표부
기자회견하는 북한 대표부(유엔본부=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유엔주재 북한대표부 직원들이 15일(현지시간)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3위원회가 북한인권결의안을 채택한 데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02: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