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정부 "내년 5월 이후에도 EU경찰기구에 잔류"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영국 정부는 내년 5월 발효될 예정으로 유럽연합(EU)의 경찰기구인 유로폴(Europol)에 국경을 초월하는 범죄, 테러, 사이버 범죄 등에 대해 새로운 권한을 부여하는 규정을 따르기로 했다고 언론들이 15일 보도했다.

이 같은 결정은 지난 6월 국민투표를 통해 영국이 EU를 탈퇴하기로 했지만, 내년 5월 이후 영국이 EU와 탈퇴협상을 마칠 때까지 유로폴에 잔류하는 것을 의미한다.

브랜던 루이스 치안담당 장관은 14일 영국 정부의 방침을 의회에 설명하면서 "영국은 EU를 탈퇴할 예정이지만 국경을 초월하는 범죄 위험의 실체는 남아 있다"고 말했다고 언론들이 전했다.

그는 "유로폴은 영국에 가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새로운 규정에 동의함으로써 영국은 현재 가진 유로폴에 대한 접근권을 EU를 탈퇴할 때까지 유지하게 된다"고 말했다.

영국은 연말까지 유로폴에 대한 새로운 규정에 동의할지를 결정해야 했다.

당초 올해 초 채택된 유로폴에 대한 새로운 규정은 국경을 초월하는 범죄와 테러, 사이버범죄와 관련해 유로폴에 새로운 권한을 부여해 EU 경찰기구의 허브로서 역할을 담당할 수 있도록 했다.

대신에 데이터보호 세이프가드를 강화하고 유럽의회 및 각국 의회에 유로폴에 대한 더 많은 감독권을 부여하는 것이 골자다.

영국은 지난 1998년 유로폴이 창설된 이후 회원국으로 참여해왔다.

브리핑하는 유로폴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리핑하는 유로폴 관계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20: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