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드사, 수수료율 인하에도 전년 대비 순익 늘어

8개 카드사 3분기 누적 순익 1조5천784억원…0.3% 소폭 증가
카드론 등 '짭짤'…하나·삼성·비씨·신한 실적 좋아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카드사의 3분기까지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증가했다. 올해 가맹점 수수료율 인하의 영향으로 카드사 수익이 급감할 것이란 우려와 달리 수익이 좋아진 것이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8개 전업계 카드사의 누적 당기순이익은 1조5천784억1천300만원으로 전년 동기(1조5천737억1천100만원)대비 47억200만원(0.3%) 증가했다.

3분기 순익만 보면 5천288억2천600만원으로 지난해 3분기(5천154억8천500만원) 보다 133억4천100만원(2.59%) 늘었다.

카드사별로 살펴보면 하나카드와 삼성카드, 비씨카드, 신한카드의 실적이 좋아졌다.

하나카드는 3분기까지 593억300만원의 순익을 올려 전년 동기(253억8천500만원)대비 2배 넘게 늘었다. 8개 카드사 중 실적이 가장 크게 개선됐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지난해는 외환카드와 하나카드가 통합하는 과정에서 통합 비용이 많이 들었다"며 "영업도 늘리고 비용 절감 효과도 봤다"고 설명했다.

삼성카드도 전자결제대행업(PG)을 하는 올앳 지분 30만주를 135억원에 온라인 결제 기업인 KG이니시스에 매각하는 등 일회성 이익이 생기면서 3분기까지 10.09%(260억1천500만원) 늘어난 2천837억4천800만원의 순익을 올렸다.

또 비씨카드(1천355억4천400만원)와 신한카드(5천322억200만원)의 누적 순익도 각각 20.3%, 2.04% 늘었다.

반면 업계 2위인 KB국민카드는 2천353억9천100만원으로 17.37%(494억6천800만원) 줄었고, 롯데카드도 862억4천900만원으로 19.94%(214억8천300만원) 감소했다.

또 우리카드(923억9천100만원)와 현대카드(1천535억8천500만원)도 각각 8.16%, 5.88% 감소했다.

카드사들은 올해 1월부터 신용카드 수수료율을 연 매출 2억원 이하 영세가맹점에서 0.8%로, 연 매출 2억∼3억원인 중소가맹점에서 1.3%로 각각 낮췄다.

이 때문에 카드업계에서는 연간 6천700억원의 손해가 날 것으로 전망했다.

여신금융협회는 수수료 인하의 영향으로 올해 상반기까지 4천400억원의 수익이 줄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카드 사용 자체가 해마다 늘어나면서 카드사의 수익도 개선되는 모습이다.

또 카드론 영업을 확대한 것도 수익이 좋아진 요인이다.

특히 저금리가 이어지면서 카드사의 조달비용은 크게 줄었지만 대출 금리 인하에는 인색하게 굴어 조달비용 대비 이자수익 마진이 커졌다.

카드업계에 따르면 사실상 카드론 사업을 하지 않는 비씨카드를 제외한 7개 카드사의 카드론 누적이용액은 25조9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조5천억원)에 비해 2조4천억원(10.6%) 늘었다.

카드업계 관계자는 "카드론이 가장 돈이 되는 사업이기 때문에 앞다퉈 카드론 영업을 늘리고 있다"며 "금융감독원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카드론 영업 확대를 얼마나 더 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표> 8개 카드사의 3분기 순이익(누적)

(단위 : 백만원)

2016년 3분기2015년 3분기증감률
신한카드532,202521,5482.04%
KB국민카드235,391284,859-17.37%
우리카드92,391100,602-8.16%
하나카드59,30325385133.61%
삼성카드283,748257,73310.09%
현대카드153,585163,180-5.88%
롯데카드86,249107,732-19.94%
비씨카드135,544112,67220.30%
합계1,578,4131,573,7110.30%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6 06: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