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의회 천안교육청 행감…식중독 대처 미흡 지적

(홍성=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충남도의회가 지난 9월 천안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이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인 것에 대해 교육 당국의 대처가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충남도의회 교육위원회

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5일 천안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 당국의 집단 식중독 원인 분석과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주문했다.

지난 9월 천안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 43명이 복통과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를 보여 보건 당국이 역학 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학교 급식이나 음용수의 문제는 아닌 것으로 드러났고, 식중독 증세의 원인도 규명하지 못한 상태다.

백낙구 의원은 "아니 땐 굴뚝에 연기가 날 수 없듯 식중독이라는 대형 사건이 터졌는데 원인조차 밝힐 수 없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우유를 상온에 보관하지 않도록 하는 등 학교 급식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소 잃고 외양간 고치기 식의 대처로는 곤란하다"고 강조한 뒤 "원인을 규명해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진환 의원은 "식중독 발생 학교의 우유 급식 단가가 다른 학교보다 매우 낮은 점을 고려할 때 우유 품질에 문제가 없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배송 중 보관 과정에도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jk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6: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