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안보실 차장 등 고위대표단 방미…트럼프측과 정책 조율

조태용 등 정부 고위실무대표단 16∼19일 방문…한미동맹·경협 등 논의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측과 한미 동맹관계 및 경제 협력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정부 차원의 노력이 본격화되고 있다.

청와대는 조태용 국가안보실 제1차장을 단장으로 한 정부 고위 실무대표단이 16~19일 미국을 방문한다고 15일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과 트럼프 당선인이 지난 10일 전화통화에서 양국간 한미동맹 및 북핵 문제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키로 함에 따라 이번 정부 대표단을 파견키로 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대표단은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김남중 통일부 통일정책실장, 이인호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김용우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본부장 등 관련 부처 고위 실무 인사로 구성됐다.

대표단은 미국 방문 기간 미국 대통령 인수위원회 인수위원, 트럼프 정부에 참여할 가능성이 있는 인사 등을 접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미국의 대한(對韓) 방위공약과 한미동맹 관계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정책을 포괄적으로 조율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단은 이 과정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의 심각성과 시급성을 공유하고 대북 제재·압박 공조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대표단은 양국간 경제협력이 상호호혜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발전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조태용 국가안보실 제1차장
<자료사진> 조태용 국가안보실 제1차장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6: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