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朴대통령-檢 '샅바싸움'…"사실관계 확정후" vs "신속 조사"(종합3보)

16일 대통령 조사 사실상 어려울 듯…檢 "수요일 어렵다면 목요일도 가능"
최순실·안종범·정호성 19∼20일께 일괄 기소 방침
유영하 "박 대통령 내일 조사 물리적으로 불가능"
유영하 "박 대통령 내일 조사 물리적으로 불가능"(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가 15일 오후 서울 서초동 고등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박경준 이보배 기자 = 헌정 사상 최초의 현직 대통령 검찰 조사를 앞둔 박근혜 대통령 측과 검찰이 대통령 조사 시기를 놓고 이견을 노출했다.

박 대통령 측이 검찰 수사가 현재 진행형이라는 점을 이유로 들어 조사 시기를 늦춰야 한다는 주장을 펴면서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 기소에 앞서 16일까지는 박 대통령을 조사하려던 검찰의 수사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박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55·사법연수원 24기)는 15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에 선임계를 내고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모든 의혹을 충분히 조사해 사실관계를 대부분 확정한 뒤에 대통령을 조사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며 "서면 조사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부득이 대면 조사를 해야 한다면 횟수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전날 여야 합의로 특검법이 합의돼 특검에 의한 대통령 조사가 불가피하게 됐다면서 대통령 조사 횟수가 최소화돼야 한다는 주장도 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결국 특검 조사를 받게 될 것이 자명한 만큼 검찰 수사 단계에서 아예 대통령 조사를 하지 않거나 설사 조사를 하더라도 서면 조사 방식을 택해야 한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검찰은 현재 참고인 신분인 박 대통령을 강제 구인할 권한을 갖고 있지 않다.

따라서 박 대통령 측이 여론 압박에도 '사실관계가 확정될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입장을 고수하면 검찰이 조사를 강제할 수는 없는 상태다.

검찰은 그러나 당초 계획대로 최대한 신속히 박 대통령을 어떤 형식으로든 대면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특별수사본부는 유 변호사의 기자회견 직후 낸 입장 자료에서 "현재 핵심 의혹에 대해서는 수사가 상당 부분 이뤄지는 등 지금까지 수사 상황에 비춰보면 현 상황에서 진상 규명을 위한 대면 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대면 조사가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수요일 대면 조사가 어렵다면 목요일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수남 검찰총장도 이날 퇴근길에 대검찰청 청사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현재 수사 진행 상황에 비춰보면 대통령에 대한 직접조사는 불가피하게 이뤄져야 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朴 대통령과 변호인 유영하
朴 대통령과 변호인 유영하朴 대통령과 변호인 유영하
(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이 15일 '비선실세' 최순실 씨 국정농단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유영하 변호사(사법연수원 24기)를 변호인으로 선임했다. 사진은 2012년 12월 제18대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경기도 군포시에서 열린 거리유세에 동행한 유영하 변호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 총장은 박 대통령 조사 시점의 '마지노선'에 대한 언급은 삼가면서도 "신속하게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검찰로서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특별수사본부는 법무부를 통해 청와대에 15∼16일 박 대통령을 대면 조사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

아울러 검찰은 19∼20일 최순실(60·구속)씨를 구속하면서 공범인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정호성 전 비서관을 함께 기소할 방침이다. 최씨 구속 만기일은 이달 20일이다.

한편 검찰은 전날 '문고리 3인방'인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과 안봉근 전 부속비서관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조사했지만 아직은 뚜렷한 혐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이재만·안봉근 전 비서관은) 정호성과 관련된 부분에서 혹시 같은 혐의점 있는가 싶어 조사했는데 현재까지는 혐의점이 없어 귀가시켰다"고 설명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