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뭉크 '다리 위의 소녀들' 뉴욕 경매서 637억원에 팔려

뉴욕 소더비에 전시된 뭉크 '다리 위의 소녀들'
뉴욕 소더비에 전시된 뭉크 '다리 위의 소녀들'[AP=연합뉴스]

(뉴욕 AP·AFP=연합뉴스) 노르웨이 표현주의 화가 에드바르 뭉크(1863∼1944)의 그림 '다리 위의 소녀들'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소더비 경매에서 5천450만 달러(약 637억 원)에 낙찰됐다.

뭉크가 1902년 그린 이 작품은 시골 마을의 다리 위에 색색깔의 옷을 입고 모여있는 소녀들의 뒷모습을 그린 작품으로, 경매 예상가는 5천만 달러였다.

이 그림은 지난 1996년엔 770만 달러(90억 원), 2008년엔 3천80만 달러(360억 원)에 팔린 바 있다.

뭉크의 대표작인 '절규'는 지난 2012년 당시 미술 경매 최고가인 1억1천99만 달러(1천402억 원)에 팔렸다.

이후 그 기록은 4차례 경신돼 현재는 지난해 5월 뉴욕 크리스티 경매에서 팔린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 1억7천936만5천 달러(2천98억 원)로 경매 최고가 타이틀을 보유 중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피카소의 그림 '화가와 모델'이 1천290만 달러(151억 원)에, 피카소가 연인이자 뮤즈였던 프랑수아즈 질로를 표현한 흉상 '여인의 머리'가 840만 달러(98억 원)에 팔려나갔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