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페이스북, 스타트업·개발자 위한 '비즈니스 허브' 마련

댄 니어리 부사장 "교육·훈련 통해 글로벌 성장 도울 것"


댄 니어리 부사장 "교육·훈련 통해 글로벌 성장 도울 것"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한국은 미래 모델이라 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기업이 플랫폼을 활용해 전 세계로 연결될 수 있도록 교육, 훈련 등을 지원하겠습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을 맡고 있는 댄 니어리 부사장은 15일 서울 강남 페이스북코리아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댄 니어리 페이스북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
댄 니어리 페이스북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페이스북 아시아·태평양 지역 총괄을 맡고 있는 댄 니어리 부사장 [페이스북코리아 제공=연합뉴스]

니어리 부사장은 e-커머스 소프트웨어 솔루션 기업 벤디오를 비롯해 이베이, 스카이프 등을 거쳤다. 페이스북에 합류한 뒤 아태 지역의 글로벌 마케팅을 총괄하고 있다.

니어리 부사장은 아시아에서 최초로 마련된 '페이스북 비즈니스 허브'를 소개하고자 한국을 찾았다. 비즈니스 허브는 기업, 콘텐츠 창작자, 개발자를 위한 열린 공간이다.

페이스북을 활용해 국내에서, 해외에서 사업을 확장하고 싶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어떤 콘텐츠를 부각해야 할지, 어떤 광고 도구(툴) 등을 이용할지 함께 고민한다.

니어리 부사장은 "페이스북 사용자 가운데 1곳 이상의 한국 기업과 연결된 사용자는 65%, 글로벌로 따져보면 6천900만명의 이용자가 한국 기업과 연결돼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크고 작은 기업이 한국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성장할 수 있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면서 "교육, 훈련을 중점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비즈니스 허브'를 한국에서 처음 마련한 배경에 대해서는 한국의 기술 수준과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페이스북의 국내 월간 활동 사용자(MAU)는 1천700만명에 달한다.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 [페이스북코리아 제공=연합뉴스]

페이스북은 '비즈니스 허브'를 통해 제2, 제3의 '3CLAPS'가 나올 수 있다고 내다봤다. 동대문에서 파티복 등을 팔며 성장한 이 회사는 페이스북을 통해 사업의 65%를 운영하며 미국, 홍콩에 진출했다.

조용범 페이스북코리아 대표는 "그간 소규모 회사나 중소기업이 겪는 고충을 많이 들었다"며 "전 세계로 나가는 데 필요한 전문 지식, 경험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콘텐츠를 만드는 창작자, 개발자 누구나 페이스북을 수출 플랫폼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의지다. 필요에 따라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릴 수도 있다.

니어리 부사장은 한국 지사가 작은 '옷장'(Closet)에서 시작했음을 언급하며 "모바일, 동영상 시청 등 변화를 통찰하기 위해 한국에 투자하며 도움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4: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