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상장사 '불황형 흑자' 지속…매출 줄고 영업익은 증가

코스닥 상장사 매출·영업익↑…순이익↓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경수현 기자 = 올 들어 유가증권 시장(코스피) 상장기업의 매출이 뒷걸음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은 10%대의 증가율을 보였지만 여전히 불황형 흑자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5일 코스피에 상장된 12월 결산 법인(금융업 제외) 가운데 분석 가능한 511개사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올해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천186조2천740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0.49% 줄었다.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은 91조9천621억원으로 11.67% 늘고 순이익은 68조3천671억원으로 10.79% 증가했다.

이에 따라 매출액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은 7.75%와 5.76%로 각각 0.84%포인트, 0.59%포인트 상승했다.

그러나 글로벌 경기 부진에 산업 경쟁 약화로 외형성장이 뒷걸음질한 가운데 비용 절감 등 구조조정을 통해 이익을 늘린 불황형 흑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오현석 삼성증권[016360] 투자전략센터장은 "실망스러운 수준"이라며 "비용절감을 통한 이익 증가는 한계가 있는 만큼 내년에는 실적 모멘텀을 기대하기도 어려울 것 같다"고 우려했다.

이종우 IBK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2분기에 비하면 영업이익 증가율도 낮아져 시장에는 실망요인"이라고 평가했다.

갤럭시노트7 사태 영향을 받은 삼성전자[005930]를 제외하고 보더라도 매출(1천37억7천390억원)은 0.68% 줄고 영업이익(71조9천422억원)과 순이익(52조7천290억원)은 각각 15.88%, 14.94% 늘면서 전체 상장기업의 기조와 비슷한 추세를 보였다.

분석 대상 기업의 연결 기준 3분기 말 부채비율은 112.37%로, 작년 말보다 6.48%포인트 낮아졌다.

511개사 중 428곳(83.76%)이 순이익을 냈고 83곳(16.24%)은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 지속 기업은 44곳, 적자 전환기업은 39곳이다.

반면에 흑자 지속 기업은 373곳이고 흑자전환 업체는 55곳이다.

개별ㆍ별도 재무제표를 제출한 분석 대상 629개사의 3분기 누적 매출액(745조8천973억원)은 작년 동기보다 2.47% 줄었다.

이들의 영업이익(51조3천340억원)은 1.38% 늘었지만 순이익(44조4천864억원)은 5.52% 감소했다.

금융업종에 속한 50개사의 개별ㆍ별도 기준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7.59%, 10.28% 늘었다.

세부적으로는 은행업의 영업이익이 47.94%나 증가했다.

그러나 증권업은 34.85% 줄고, 보험업도 3.98% 감소했다.

코스닥 상장사들은 매출과 영업이익은 늘었지만 순이익은 줄었다.

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 683곳의 3분기 연결기준 누적 매출액은 99조3천913억원으로 5.19% 늘고 영업이익(5조5천345억원)도 4.19% 증가했다.

그러나 순이익은 3조4천억원으로 작년 동기보다 13.39% 감소했다.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5.57%로 작년 동기 대비 0.05%포인트 하락했고 매출액 순이익률은 3.42%로 0.73%포인트 낮아졌다.

683개사 가운데 472곳(69.10%)은 흑자를 냈고 211곳(30.90%)은 적자를 기록했다.

개별ㆍ별도 재무제표를 제출한 코스닥 상장사 937곳의 3분기 누적 매출은 0.58% 늘었다.

반면에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0.57%, 13.25% 감소했다.

ev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5 12: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