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방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 철회 촉구 잇따라

송고시간2016-11-15 15:26

(전국종합=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이 직접적인 군사정보를 공유한다는 내용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에 가서명한 것과 관련, 지방에서 이의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랐다.

경남지역 시민단체인 '전쟁반대 평화실현 경남비상시국회의'는 15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와 함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이 체결되면 한국은 미·일 미사일방어체계(MD)의 하위 파트너로 편입되고 한·미·일 삼각동맹에 속박돼 중국을 적대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 철회하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 철회하라"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전쟁반대 평화실현 경남비상시국회의'가 15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한국과 일본의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16.11.15
bong@yna.co.kr

이어 "이 협정이 미국과 일본을 지키는 데는 도움이 되겠지만, 우리에게는 재앙적 결과를 가져올 뿐이다"며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과 갈등, 무한 군비경쟁에 휩쓸리고 한반도 평화와 통일은 요원해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협정이 북핵과 미사일 대응을 위해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한국보다 멀리 떨어진 일본의 불리한 지리적 조건 등을 고려할 때 일본이 탐지한 정보는 우리에게 쓸모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이미 정치적으로 탄핵을 당해 자격도, 권한도 없는 박근혜 정권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체결과 관련한 일체의 행위를 중단하고 대통령직을 즉각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박근혜 정권 퇴진 충북비상국민행동'도 이날 청주시 상당공원 한봉수 의병장 동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밀실논의로 맺어진 협정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구한말 한봉수 의병장의 손자인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일본의 이익에 앞장서 역사에 죄를 지으려 한다"며 한 장관을 비판했다.

'광주·전남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도 논평을 내 "우리의 주권과 평화를 근본적으로 위협하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을 즉각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인 뒤 "협정 체결 강행의 총대를 멘 한 장관에 대해 국회는 해임 또는 탄핵 절차에 착수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부산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은 지난 14일 부산시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가서명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매일 오후 7시 30분 부산시 서면 쥬디스태화 백화점 앞에서 열리는 시국집회에서 가서명 철회를 촉구하는 유인물을 배포할 예정이다.

(황봉규, 김형우, 정회성, 김재홍 기자)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68700061

title : 집중호우에 경기광주 아파트·주택 정전…"복구작업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