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인 37%, 트럼프 행정부서 미·일 관계 악화 예상

송고시간2016-11-14 21:27

NHK 여론조사…아베 내각 지지율은 5%p 올라 55%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 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들어서면 미·일 관계가 개선될 것이라는 의견보다 악화할 것으로 예상하는 비율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NHK가 이달 11일부터 사흘간 18세 이상 전국 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벌인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가 본격적으로 집권할 차기 행정부에서의 미·일 관계 전망을 묻자, '악화할 것'이라는 응답자가 37%로 가장 많았다.

그다음으로 '변하지 않을 것'이라는 대답이 35%였고, '좋아질 것'이라는 의견은 5%에 그쳤다.

일본의 주일미군 주둔경비를 증액해야 한다는 트럼프 당선인의 주장에 대해선 50%가 현재 부담상태를 유지해야 한다는 데 동의했고, 34%는 현재보다 경비 부담을 줄여야 한다고 답했다. 일본의 부담을 늘려야 한다는 응답은 5%에 불과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공을 들여온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승인안과 관련해선 찬성(18%)보다 반대(24%) 의견이 더 많았다.

집권 자민당이 총재 임기를 현재 '2기 6년'에서 '3기 9년'으로 개정 방침을 정한 것에 대해 반대(31%) 비율이 찬성(27%)보다 높았다. 자민당의 총재 임기가 3기 9년으로 확정되면 아베 총리의 장기집권이 가능하게 된다.

평화유지활동(PKO)을 위해 아프리카 남수단에 파견한 육상자위대에 안보법에 따라 출동경호 임무를 새롭게 부여하는 것을 두고서도 반대(42%)가 찬성(18%)보다 많았다.

그러나 아베 내각 지지율은 55%로, 한 달 전보다 5% 포인트 상승했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대답은 직전보다 7% 포인트 떨어진 26%였다.

이번 조사에선 아키히토(明仁) 일왕의 생전퇴위 문제에 대해 왕위계승 방식이 담긴 황실전범(皇室典範)을 개정해 향후 모든 일왕에게 적용해야 한다는 비율이 58%였으며, 현재 일왕에만 제한하는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의견은 21%였다.

17일 뉴욕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CG [연합뉴스TV 제공]

17일 뉴욕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CG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