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추미애 영수회담 백지화…秋, 당내 반발로 취소(종합)

송고시간2016-11-14 21:06

秋 "하야 민심 분명히 알려주고 싶었다…당내 총의 존중"

영수회담 제안 하룻도 채 지나지 않아 일방 번복 '책임론' 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5일 오후 3시 청와대에서 하기로 했던 박근혜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당내 반발에 따라 철회했다.

추 대표는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현 시점에서 박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은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민심을 거스르는 것이며, 야권 공조를 깨트리는 만큼 참석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다수 의원의 강력한 반대에 부닥쳐 결국 영수회담을 백지화했다.

추 대표는 비공개로 진행된 의총에서 영수회담이 다수의 반론에 봉착하자 별도 긴급 최고위원회를 거쳐 의견을 수렴하는 진통 끝에 "하야하라는 민심이 박 대통령에게 전달되지 않았다고 생각해 이를 분명히 알려주고 싶었다"며 "의원 총의와 시민사회 원로들의 뜻에 따라 철회를 결정했다"고 최종 방침 선회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추 대표는 회담 철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총에서 당론으로 박 대통령 퇴진이라는 총의가 모였고, 이미 그 의사가 밝혀진 만큼 회담은 철회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주셨다"며 "그런 뜻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기자회견에서 박 대통령이 국정에서 손을 떼야 한다는 게 당론이라고 말씀드렸고, 또 주권재민 원칙도 말씀드렸다"며 "단계적 퇴진론이 그간 유지됐던 당의 기조라 할 수 있는데 오늘은 당론이 의총에서 공식 퇴진론으로 모였기 때문에 이것을 통해 의사가 전달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애초 대통령이 국민에게 사과표명도 없고 민심을 읽어내지 못하는 말씀을 거듭해 제1야당 대표로서 촛불민심을 정확히 전달해야겠다는 차원에서 역할을 하려 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가 이미 합의했던 박 대통령과의 회담을 일방적으로 번복하면서 제1야당 대표로서의 책임론이 불거질 전망이다.

앞선 이 날 오전 추 대표는 청와대에 영수회담을 제의했고, 이에 청와대가 응하면서 조율을 거쳐 15일 오후 3시 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의총에서 대부분의 소속 의원들이 여론의 역풍을 이유로 단독 영수회담 반대 입장과 함께 철회를 잇달아 요구하면서 분위기는 급반전됐다.

이 과정에서 의원들은 박 대통령의 국회 추천 총리에게로의 전권 이양과 2선 후퇴라는 기존 당론을 박 대통령 퇴진으로 강화하면서 회담 철회를 압박했다.

朴대통령·추미애 영수회담 백지화…秋, 당내 반발로 취소(종합)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