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추미애 회담 철회'에 "당혹…언제든 열리길 기대"(종합)

송고시간2016-11-14 21:25

靑일각서 유감 의견도…"야당과의 대화를 위해 계속 노력"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강건택 기자 = 청와대는 1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당내 반발에 부딪혀 박근혜 대통령과의 '영수회담'을 철회한 것에 대해 "회담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상황이라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청와대는 여야 영수회담을 이미 제안해 둔 상태인 만큼 형식과 관계없이 언제든지 열리기를 기대하며 열린 자세로 임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청와대는 이날 오전 박 대통령이 추 대표의 회담 제안을 전격 수용키로 했다고 발표한 후 민주당 내부에서 백지화 여론이 불거져 나오자 의원 총회 결과를 주시했다.

청와대는 다만, 민주당측과 조율을 거쳐 15일 오후 3시 청와대에서 회담을 하기로 이날 오후 확정한 이후에는 회동 방침이 뒤집히지는 않을 것이라는 기대는 놓지 않았다.

하지만 민주당 의원총회 결과 전격적으로 회담 철회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고, 유감과 아쉬움이 교차하는 반응을 보였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런 일이 발생한 데 대해 유감스럽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그러면서도 '최순실 비선실세' 사태 수습을 위해 야당과 대화의 끈을 놓지는 않겠다는 입장을 유지했다.

국회가 추천한 총리에 실질적 권한을 보장해 국정 공백을 막겠다는 원칙을 세워놓은 만큼 이를 성사시키기 위해 여야 영수회담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 관계자는 "영수회담을 제안해 놓았고, 언제든지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며 "형식에 상관없이 대화를 하겠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다른 관계자는 "정국수습을 위해 국정의 동반자인 야당과 언제라도 책임 있게 대화하길 기대한다"며 "우리로서는 야당과의 대화를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靑, '추미애 회담 철회'에 "당혹…언제든 열리길 기대"(종합) - 1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