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노조, 구조조정 동참 압박에 "수용할 수 없다"

송고시간2016-11-14 20:28

채권단과 회사에 총고용 보장·조건없는 자본확충 요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금융당국과 채권단이 대우조선해양[042660] 노동조합의 구조조정 동참을 강하게 압박하고 있지만, 노조는 여전히 인력 감축에 반대하며 강경한 입장이다.

14일 대우조선노조는 채권단의 자구계획 동참 확약서 요구에 대해 "동의할 수 없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임성일 대우조선노조 정책기획실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회사를 살리기 위해 머리를 맞대고 노력할 수 있지만, 일방적으로 사람을 자르는 자구계획에 참여하라는 동의서는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노조는 이날 발간한 투쟁속보에서도 "미래를 대비할 시간적인 여유도 없이 희망퇴직이라는 멍에를 지고 청춘을 다바쳐 온 동료와 가족을 사지로 내모는 동의서는 받을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에도 산업은행 부행장 등이 노조를 방문해 동의서 제출을 요구했지만, 노조는 이를 거부하며 채권단과 회사에 확약서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확약서에서 ▲수주 경쟁력 확보를 위해 선결 조건 없는 자본확충 이행 및 추가 지원 ▲조선업 미래발전과 경쟁력 확보와 유지 위해 대우조선 구성원의 총고용 보장 ▲영속적인 기업과 경영정상화를 위해 노사에게 자율경영과 책임경영 보장 등을 요구했다.

대우조선의 대주주인 산은과 수출입은행은 대우조선에 대한 총 3조2천억원 규모 자본확충의 전제조건으로 대우조선 노조의 무파업, 자구계획 동참 확약서 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이날 기업구조조정 현안점검회의에서 노조에 "현실을 직시하라"며 구조조정 동참을 강하게 요구했다.

산업은행은 이달 18일 이사회를 열어 대우조선에 대한 2조8천억원 규모의 자본확충을 의결하는 데 이사회 1~2일 전까지는 노조 확약서를 받아내야 한다는 게 채권단과 사측의 입장이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