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최순실 특검' 도입 전격 합의…검찰 '애써 담담'

송고시간2016-11-14 21:01

특별검사 임명 예상되는 내달 초 전후까지 수사 매진할 듯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여야가 14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에 대한 별도의 특별검사법안을 처리하기로 합의하면서 검찰은 향후 수사를 일단락짓고 바통을 특검에 넘기게 됐다.

그러나 법안이 17일 본회의에서 통과된 후에도 특별검사 임명 때까지는 최대 2주가량 더 소요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이 기간 박근혜 대통령 등을 대상으로 한 조사 등 계획된 수사에 매진한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검찰 수뇌부는 최씨의 의혹이 커질 때부터 이 사안이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가능한 인력을 총동원해 역대 최대 규모의 특별수사본부를 꾸렸다.

향후 특검이 검찰 수사를 넘겨받았을 때 '수사가 미진하다'는 평가가 나오지 않도록 검찰이 짜낸 고육책이었다. 일각에선 검찰이 전면 재수사 수준의 특검까지도 각오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수사본부 규모가 커지며 수사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고, 예상보다 빠른 15∼16일께 최씨를 둘러싼 의혹의 정점이자 핵심인 박근혜 대통령을 직접 조사하는 단계까지 왔다.

이날 수사본부 일선은 여야 특검 합의 소식에 별다른 의견 없이 담담한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12월 초께로 예상되는 특별검사 임명에 일희일비하는 대신 눈앞에 다가온 전례 없는 현직 대통령 조사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는 게 검찰 측 설명이다.

특검법에 따르면 국회의장은 법 시행일로부터 3일 이내에 특검 임명을 대통령에게 요청하게 돼 있다.

특검팀은 특검보 4명과 파견검사 20명으로 구성되며, 검찰 안팎에서는 특검이 먼저 인적 구성을 정할 것으로 예상한다.

파견검사 자리는 수사의 연속성과 완결성 등 차원에서 현재 특별수사본부에 몸담은 검사 상당수가 채울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