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朴대통령 조사 앞둔 檢, 긴장 속 예상답변·전략 마련 심혈

송고시간2016-11-14 20:53

질의사항 초안 완성·막바지 검토…변호인 선임에도 촉각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68년 헌정 사상 최초의 현직 대통령 조사를 앞두고 막바지 준비에 돌입했다.

14일 검찰 등에 따르면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박근혜 대통령 조사전략 수립과 질의사항 정리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영렬 지검장이 주재하는 수사팀 회의가 하루에도 몇 번씩 열리고 대검찰청과도 긴밀히 협의하는 등 상당히 긴박한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는 전언이다.

검찰 관계자는 "박 대통령 조사 준비로 다른 수사 일정들에는 거의 신경을 못 쓰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검찰은 특히 조사 일정·방식을 검토하면서 질의사항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데 상당한 공을 들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 리스트는 검찰 질의와 박 대통령의 예상답변, 그에 따른 추가 질의 등이 쟁점별·시나리오별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 대상은 크게 대기업을 압박해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강제 모금했다는 의혹, 연설문·국무회의 자료를 비롯한 청와대 대외비 문서를 '40년 지기' 최순실(60·구속)씨에게 유출했다는 의혹으로 나뉜다.

청와대가 박 대통령 뜻이라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 현 정부 들어 '문화계 황태자'로 군림한 차은택(47·구속)씨에게 이권을 챙겨줬다는 의혹 등도 박 대통령이 설명해야 할 사안으로 꼽힌다.

검찰은 국정 최고 책임자인 박 대통령에 대한 추가 조사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보고 준비한 리스트를 토대로 가급적 하루 만에 조사를 끝낸다는 복안이다.

검찰은 16일까지 박 대통령 조사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입장을 지난주 전달했지만, 청와대는 아직 이렇다 할 답변을 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내부 사정 또는 대통령 일정에 따라 조사 시점이 당겨지거나 뒤로 미뤄질 수 있는 불확실한 상황이다. 검찰로서는 어느 시점에 조사가 이뤄지든 지장 없이 '거사'를 치를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하는 입장이다.

검찰은 박 대통령이 변호인으로 누구를 선임할지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변호인은 청와대의 민정·법무 참모진과 긴밀히 상의하며 방어 논리를 세우는 작업을 하게 된다. 변호인의 경력과 성향, 논리 등이 검찰의 대응 전략 수립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박 대통령은 15일 중 변호인을 선임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구체적인 조사 일정과 장소 등도 변호인 선임 뒤 확정될 가능성이 크다.

법조계 관계자는 "사안이 사안이니만큼 검찰 특수통 출신이 유력하지 않겠냐"며 "현직에 있는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변호인을 추천하면 박 대통령이 낙점하는 식으로 변호인 선임이 이뤄질 수도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