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환경단체 "경남도 지리산댐 건설, 불가능한 정책"

송고시간2016-11-14 18:01

(창원=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환경운동연합 등 3개 환경단체는 14일 지리산댐을 식수댐으로 건설하겠다는 경남도 계획과 관련,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가능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환경단체 "경남도 지리산댐 건설, 불가능한 정책" - 1

이 단체들은 "댐사전검토협의회는 도내 반대 목소리뿐만 아니라 직접 피해지로 거론되는 전북의 격렬한 반대 때문에 지역협의회 구성은 고사하고 사전 조율단계에서 답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댐사전검토협의회에서 고려하는 것도 어디까지나 홍수조절용 댐인데 식수댐을 고려하는 것처럼 (도가) 언론 보도를 유도하고 있다"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도는 지난 10월 초 국토교통부가 진행한 희망지 신청제 설명회에 참석한 다음 지리산댐 용도 변경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국토부는 희망지 신청제가 신규 댐에 한정돼 지리산댐은 해당 사항이 없다고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또 "국토부가 지리산댐 용도를 재고하겠다고 하더라도 경남뿐만 아니라 전북도와 남원시의 강력한 반대 여론에 부딪혀 문제"라고 밝혔다.

단체들은 "도가 희망지 신청제를 통해 지리산댐 건설을 시도하더라도 희망지 신청제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초기 건설비용 부담으로) 최대 5천억원에 가까운 비용을 자비로 내야 한다"며 "도가 추진하는 정책은 결국 도민 세금만 낭비하는 정책이 될 가능성이 너무 크다"고 비판했다.

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