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월호특조위 사무실 철거…"다른 곳에서 조사 계속"

송고시간2016-11-14 17:08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활동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현재의 사무실도 쓸 수 없게 된 4·16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조사관들이 다른 곳에서 조사활동을 계속할 예정이다.

조사관들은 14일 보도자료를 내고 "11일 정부가 특조위 사무실의 집기를 모두 철거하고 출입에 필요한 지문인식 시스템도 제한하는 등 기존 사무실에서 조사하는 게 불가능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사관들은 "광화문 광장에 모인 100만명 시민은 박근혜 퇴진뿐만 아니라 '세월호 진상규명'을 함께 외쳤다"며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지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진상규명 활동을 벌이는 모임과 연대하겠다는 뜻을 밝힌 조사관들은 특조위가 있던 서울 중구 저동 나라키움빌딩에서 나와 4·16연대 등 유가족 모임을 비롯해 다른 시민사회단체와 공조해 자체적으로 진상조사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사관들은 "특조위 활동을 정지시키는 것으로 진상규명 의지를 꺾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했다면 이는 오산"이라면서 "특조위 위원들은 출근과 회의를 이어가며 진상규명 의지를 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금까지도 박근혜 대통령은 세월호 참사 당시 7시간 동안 도대체 무엇을 했는지 밝히라는 국민의 요구에 제대로 된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진상규명이 이뤄지는 날까지 국민의 응원과 격려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구호외치는 세월호특조위 조사관
구호외치는 세월호특조위 조사관

(서울=연합뉴스)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행정법원 앞에서 열린 '세월호 특조위 조사관 공무원보수지급청구소송 제기' 기자회견에서 소송당사자와 소송대리인단 변호사들이 특조위 강제종료 선언이 위법하며 특조위 활동 보장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10.17
seephoto@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