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합시론> 朴대통령-秋대표 회담, '질서있는 수습' 계기 되길

송고시간2016-11-14 17:14

(서울=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15일 회담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현 시국의 향배를 가늠할 중대 분수령이다.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반발하고 있지만,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으로 빚어진 시국의 중대성을 감안할 때 양자 회담만이라도 열리게 된 것은 의미가 있다. 이 혼란을 어디에서, 어떤 방식으로 수습해 나갈지 실질적으로 논의하는 장이 되어야 한다. 박 대통령의 신뢰와 권위는 상실됐으며, 지난 주말 100만 촛불 민심은 대통령의 퇴진과 하야를 요구했다. 이제 '질서 있는 수습'만이 난국을 풀 수 있다. 박 대통령과 제1야당 대표의 대좌가 그 계기가 되어야 한다.

박 대통령이 자신의 거취나 2선 후퇴 문제를 포함해 결자해지의 복안을 회담에서 먼저 밝히는 게 순서다. 민심이 수용할 만한 방안을 내놓지 않고서는 이번 사태가 적당히 봉합되거나 수습될 수 없다. 더는 실기하지 말아야 한다. 박 대통령이 정국 수습 의지와 진정성을 갖고 있다면 이를 보여줄 기회가 이번 회담이다.

난국을 더 꼬이게 하는 최악의 결과로 이어져선 안 된다. 이미 대통령 퇴진 문제를 놓고 견해차가 커서 소득 없는 빈손 회담이 될지 모른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그렇게 될 게 뻔하다면 차라리 만나지 않는 편이 낫다. 이번 회담이 실패로 끝난다면 야당의 대통령 전면퇴진 투쟁 등으로 정국은 더 극심한 혼돈으로 빠져들 가능성이 크다. 박 대통령이 내놓을 구체적 해법이 주목된다.

추 대표도 제1야당에 걸맞은 책임 있는 수습책을 제시해야 한다. 지금은 당리당략이나 정치적 이해관계만을 앞세울 상황이 결코 아니다. 야당이 정치적으로 손해가 없는 현실에 안주하거나 이 혼란을 비난만 하고 있어서는 무책임하다. 박 대통령의 거취가 어떻게 결론 나더라도 '국회 추천 총리'는 향후 정국 안정의 핵심적 요소다. 이 문제에 대한 협의를 시작하는 결단을 내림으로써 야당으로서의 수습 의지도 보여야 한다.

다행히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에 대한 별도 특별검사법안에 여야가 합의하는 등 '실종된 정치'가 일부나마 복원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통령과 행정부가 제 기능을 못 하는 상황에서 국회에 거는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가 참여하는 거국내각 구성 협의체 구성을 제안한 것을 야당도 진지하게 검토해봐야 한다. 이제 정치권은 분노한 민심을 다독이며 책임 있고 질서 있게 혼란에서 벗어날 방안 마련에 머리를 맞대야 한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