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주일미군 경비 적절히 분담해야"…트럼프 '증액론'에 난색

송고시간2016-11-14 17:12

"주일미군, 아태 전체 평화에 중요 역할…美 권익과도 연결"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앞서 유세과정에서 일본 측에 제기한 주일미군 주둔경비증액 주장에 대해 난색을 보였다고 일본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교도통신과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참의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특별위원회에 출석해 "미·일 간에 (주일미군 주둔 경비를) 적절히 분담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주일미군은 일본만 방어하는 것이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 전체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고 미국 전방 전개전략의 핵심"이라며 "이는 미국의 여러 권익을 지키는 것과도 연결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일 모두 주일미군이 수행하는 역할에 의해 이익을 얻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아베 총리가 일본 측의 방위비 분담을 늘려야 한다는 트럼프 당선인의 과거 주장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최소한 현 상태에서의 분담 수준이 적정하다는 인식을 나타낸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당선인은 지난달 대선 후보 토론회에서 "미국은 일본에 터무니없는 돈을 빼앗기고 있지만, 우리는 일본을 방위할 재정적 여유는 없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러면서 일본이 주일미군 주둔비 부담액을 늘리지 않으면 주일미군을 철수시킬 수도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도 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트럼프가 일본의 핵무장을 용인할 수 있다고 한 이전 발언에 대해 "비핵 3원칙은 우리나라(일본)의 국시(國是)로, 앞으로도 견지해 나갈 것"이라며 "핵무기를 보유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오는 17일 미국 뉴욕에서 예정된 트럼프 당선인과의 회담에서 "서로 관심사항에 대해 솔직하게 의견을 교환, 신뢰관계를 구축해 나가겠다"며 "안보 전반에 걸쳐 내 생각을 밝히고 미·일 동맹의 중요성에 관해서도 얘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17일 뉴욕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CG [연합뉴스TV 제공]

17일 뉴욕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CG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