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시장선거 후유증? 출범 1년여 김해시민정책協 파행

송고시간2016-11-14 17:56

정족수 부족 회의 무산…협의회 폐지 추진 김해시-협의회 위원장 갈등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존폐 논란에 휩싸인 경남 김해시민정책협의회가 1년 만에 소집됐으나 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되는 등 파행이 계속됐다.

협의회는 김맹곤 전 김해시장 때인 지난해 6월 지역 각 분야 전문가 의견을 시정에 반영하려고 '김해시 시민정책협의회 설치 및 운영 조례'가 제정되면서 설치됐다.

시는 14일 오후 2시 시청 사업소 회의실에서 시민정책협의회 제3회 정기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전체 위원 12명 중 2명만 참석해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회의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김해시 시민정책협의회
회의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김해시 시민정책협의회

(김해=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14일 오후 열기로 했던 경남 김해시 시민정책협의회 제3회 정기회의가 회의 정족수(과반수) 미달로 썰렁한 모습이다. 2016.11.14

위원 2명은 이날 협의회 간사인 시청 이병철 기획예산과장과 1시간여 회의실에서 대기하다 돌아갔다.

회의가 무산된 것은 협의회 설치와 운영 조례 전부 개정에 나선 시와 협의회 허점도 위원장 간 갈등 때문이다.

시는 지난달 29일 허 위원장과 협의해 이날 회의를 열기로 했다.

하지만 시가 사실상 협의회 폐지를 내용으로 하는 조례 전부 개정을 추진하면서 허 위원장과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허 위원장은 지난 4월 13일 김해시장 재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허성곤 시장과 대결한 인물이다.

선거 후유증으로 허 시장은 허 위원장에게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허 위원장 역시 허 시장을 겨냥해 비판을 계속해 왔다.

허 위원장은 지난 8일 시청 국장 2명과 과장 등 3명을 협의회 업무 방해와 직무 유기로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이날 회의 무산을 놓고 위원들은 "시가 지난해 6월 만든 협의회를 폐지하려는 것도 문제지만 시와 협의회를 파행으로 몰고 가는 위원장한테도 책임이 있다"고 비판했다.

회의를 앞두고 양측이 위원들에게 전달한 회의 참석 통보 시점과 방식도 혼선을 부추겼다.

한 위원은 "시로부터 오전에 회의 참석을 유선으로 통보받았다"며 "그런데 나중에 위원장이 회의 연기를 문자로 통보하는 등 장난도 아니고 정말 괴롭다"고 말했다.

이에 허 위원장은 "회의 소집 권한은 위원장에 있다"며 "시가 나를 정치적으로 몰아내려고 하는 것 같아 위원들에게 일단 잠정 연기하자고 문자를 보냈다"고 해명했다.

반면 시는 "위원장과 사전 협의해 결정했던 회의인데 당일 임의로 무산시키는 등 오히려 위원장이 협의회를 파행으로 몰고 있다"고 맞섰다.

협의회 첫 임시회는 지난해 8월 25일 열렸다. 하지만 같은 해 12월 11일 제2차 회의부터 의사정족수 부족으로 열리지 못했다.

협의회 위원 15명 중 3명은 현재 사퇴했다.

시가 시의회에 낸 협의회 조례 전면 개정안은 두 차례나 상임위원회에서 심사 보류됐다.

choi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