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 건설비용 과소 계산

송고시간2016-11-14 16:37

최선희 시의원 "국비 추가요구·승용차 통행제한 공감대 필요"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 도시철도 2호선 노면전차(트램) 건설비용이 과소 계산돼 향후 막대한 시민 혈세 낭비가 우려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 최선희(새누리·비례) 의원은 14일 시 대중교통혁신추진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이같이 주장하고 "총사업비에 대한 정확한 산정과 국비 추가요구, 트램 성공을 위한 승용차 통행제한 등에 대한 시민 공감대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현재 계획된 트램건설 사업비는 총 6천649억으로 국비 60%와 지방비 40%로 구성돼 있는데 트램 건설로 인한 승용차 억제에 따른 주차장 확보 등의 비용과 시민 불편에 따른 사회적 비용이 빠져있다"며 "추가 비용에 대한 정확한 산정 후 국비를 추가로 요구해 추후 시민 혈세가 낭비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시는 과도한 건설비용 등을 이유로 도시철도 2호선을 기존 도로를 이용하는 트램으로 변경했다"며 "이 사업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가용 승용차 등의 개인교통수단을 줄이고 한정된 도로를 효율적으로 쓰는 교통수요관리 정책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 의원은 "대전시의 경우 2014년 기준 대중교통 분담률이 28.6%로 전국 최하위권이고 승용차 이용률이 56.8%에 달하는데 이에 대한 대책이나 홍보가 없어 공감대가 없는 상태에서 어떻게 트램이 성공할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든 정책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적 정책이 함께 검토되고 추진될 때 시너지 효과가 발생한다"며 "시민이 공감해야 하는 노상주차금지구역 확대, 불법주차단속 강화, 대중교통 전용지구 시행, 주차장 축소에 따른 별도 주차공간 확보 등의 정책에 대한 대시민 홍보를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램.[연합뉴스 자료 사진]
트램.[연합뉴스 자료 사진]

jchu20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