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車 전장사업 본격 진출…美 하만 9조에 인수(2보)

송고시간2016-11-14 16:21

국내 기업의 해외기업 M&A 사상 역대 최대 규모

이재용 등기이사 선임 이후 신성장 사업 가속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신성장 분야인 자동차 전장(電裝) 사업을 본격화하고자 미국의 전장 전문기업 하만(Harman)을 전격 인수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사회에서 커넥티트카(connected car), 오디오 분야 전문기업 하만의 인수를 의결했다.

인수 가격은 주당 112달러로, 인수 총액은 80억달러(약 9조3천760억원)이다. 이는 국내 기업의 해외기업 M&A(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다.

특히 삼성전자의 이번 M&A는 지난달 2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등기이사 선임 이후 첫 대규모 합병이란 점에서 이사회 구성원으로서 이 부회장의 신성장 사업 가속 의지를 나타낸 것으로 평가된다.

삼성전자는 연평균 9%의 고속성장을 하는 커넥티드카용 전장시장에서 글로벌 선두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전장사업 시장은 지난해 450억달러에서 2025년 1천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하만은 커넥티드카용 인포테인먼트, 텔레매틱스, 보안, OTA(무선통신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솔루션 등 전장사업 분야 선두기업으로 매출 70억달러, 영업이익 7억달러(직전 12개월 기준)에 달한다.

특히 커넥티드카와 카오디오 사업은 연 매출의 약 6배에 달하는 240억달러 규모의 수주잔고를 보유하고 있다.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