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드컵축구> 답답한 슈틸리케 감독 "황희찬 부상 이탈…우즈베크전 결장"

송고시간2016-11-14 16:12

황희찬, 13일 훈련서 왼쪽 허벅지 근육 다쳐

위기의 슈틸리케
위기의 슈틸리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슈틸리케 감독이 훈련을 지켜보고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15일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5차전을 벌인다. 2016.11.13
seephoto@yna.co.kr

(파주=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축구대표팀이 또다시 암초를 만났다. 주요 공격 자원으로 꼽히는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다쳐 전력에서 이탈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14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전 공식 기자회견에서 "황희찬이 13일 훈련을 하다가 왼쪽 허벅지 근육을 다쳤다"라면서 "황희찬을 우즈베키스탄전에 배제하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대표팀 관계자는 "황희찬은 소속팀에 있을 때부터 허벅지 근육통이 있었다고 하더라"라며 "어제 러닝 훈련을 하다가 통증을 느껴 스스로 훈련장에서 나왔다"라고 부연했다.

황희찬의 전력 이탈로 대표팀은 이정협(울산), 김신욱(전북)으로 원톱 자원을 꾸리게 됐다.

황희찬의 낙마는 뼈아프다. 그는 11일 캐나다와 친선경기에서 왼쪽 측면 공격수로 나와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며 기대를 높였다.

발등을 다친 이청용(크리스털팰리스)의 출전도 알 수 없다.

슈틸리케 감독은 "오늘 팀 훈련 때 이청용의 상태를 최종적으로 점검한 뒤 우즈베키스탄전 출전 명단을 짜겠다"라고 말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캐나다전과 우즈베키스탄전을 대비해 총 25명의 선수를 소집했다. 이 중 2명은 우즈베키스탄전에 교체선수로도 참여할 수 없다.

우즈베키스탄전 결장 선수는 황희찬과 이청용이 될 가능성이 크다.

슈틸리케 감독은 1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즈베키스탄전에 관한 각오를 드러내기도 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현재 위기에 놓인 것이 사실"이라며 "평소와 다름없이 훈련하고 행동하라고 선수들에게 주문했다. 자신 있게 경기에 임한다면 분명히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별다른 코멘트를 하지 않았던 골키퍼 권순태(전북)에 관해선 "그동안 많은 기회를 주지 못했는데, 이 선수에게도 기회가 돌아갈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우즈베키스탄의 전력을 평가해달라는 말엔 "최근 우즈베키스탄의 5경기를 모두 분석했다"라며 "대승 혹은 대패가 없었다. 수비력이 좋은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즈베키스탄을 공략하기 위해선 공격할 때 모든 선수가 빌드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라며 "수비에선 선수 간 간격 유지가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