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징주> '트럼프 수혜' 두산그룹株 동반 랠리

송고시간2016-11-14 16:08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트럼프 수혜주'로 꼽히는 두산[000150]그룹주가 14일 일제히 강세를 보였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두산인프라코어는 전 거래일보다 16.61% 급등한 9천69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한때는 52주 신고가인 1만100원을 찍기도 했다.

두산인프라코어[042670]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수혜주로 분류된다.

트럼프 당선인이 인프라 투자 확대를 주요 공약으로 내세우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오는 18일 코스피 상장을 앞둔 자회사 두산밥캣이 북미 건설장비 시장에서 매출액 60% 이상을 기록 중인 것도 최근 주가 랠리가 지속되는 이유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3거래일간 주가가 39.22% 뛰었다.

유재훈 NH투자증권[005940] 연구원은 "트럼프 당선인의 핵심 공약인 인프라 투자 확대로 미국 건설경기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두산인프라코어의 두산밥캣 지분가치는 상승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두산엔진[082740](5.98%), 두산건설[011160](3.67%), 두산중공업(2.68%) 등 다른 두산그룹주 역시 미국 대선 이후 3거래일 연속 동반 강세를 나타냈다.

지주사 두산은 이날 강보합세(0.44%)로 장을 마감했으나 여타 계열사에 비해서는 오름폭이 낮았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