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 '학교급식 종사자 급식비 면제' 갈등 심화

송고시간2016-11-14 15:26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 학교급식 종사자의 급식비 면제를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기자회견 하는 울산교총
기자회견 하는 울산교총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교원단체총연합회가 14일 울산시교육청에서 학교비정규직 노조의 급식비 면제 요구에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6.11.14

울산시교원단체총연합회는 14일 울산시교육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급식비 면제는 교장이 아니라 각 학교운영위원회가 학부모 의견을 모아 자체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다"며 "울산학교비정규직노조는 학교장을 상대로 한 외압과 단체행동을 삼가라"고 밝혔다.

울산교총은 "노조가 급식종사자를 대상으로 급식비를 받고 있는 학교 일부 교장을 대상으로 '고발하겠다'는 플래카드를 걸거나 1인 시위를 하는 등 압박하고 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울산교총은 또 "노조가 압박을 멈추지 않으면 명예훼손 등 법적 대응을 고려하겠다"며 "또 노조와 단체협약 체결 과정에서 급식비 면제를 이면 합의하고 뒷수습은 교장에게 떠넘긴 교육청 공무원이 있다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급식종사자 급식비 면제 논란은 노조가 "버스기사가 버스비를 내지 않고 버스를 몰듯이, 급식종사자가 밥값을 내는 것은 부당하다"고 제기하면서 시작됐다.

울산시교육청과 노조는 지난 8월 단체협약을 타결하면서 '급식비 면제를 위해 시교육청이 노력하겠다'고 구두 협의했다.

그러나 이후 학교 현장에서 급식종사자의 급식비를 면제하지 않는 학교가 있자 노조는 지난달 13일 교육청 로비에서 농성에 들어갔다.

울산 240개 학교 중에서 급식종사자의 급식비를 면제한 곳은 절반가량으로 알려졌다.

노조 관계자는 "교장이 학교운영위원회를 열어서 급식비 면제를 논의할 수 있지만 이런 노력이 없고, 교육청도 협의와 달리 보고만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은 "지난해 각 학교에 급식비 면제를 논의하기 위한 학운위 개최를 통보한 바 있으나 급식비를 면제하라고 일방적으로 통보하는 것은 법규상 맞지 않다"고 밝혔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