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납품 비리' 광주 전 구청장 체포… 공사 간부 둘 영장(종합2보)

송고시간2016-11-14 16:19

지자체 비서실장 체포…업체 선정 대가 뇌물받아

광주지검 광주고검
광주지검 광주고검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관공서 납품 비리를 수사 중인 검찰이 뇌물수수 혐의로 광주·전남 산하기관 공무원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번 납품 비리와 연루된 의혹이 있는 광주 모구청의 전직 구청장도 같은 혐의로 체포됐다.

광주지검 특수부(부장검사 노만석)는 납품 계약을 대가로 업체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광주시와 전남도 산하 모 공사 공무원(간부급)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날 광주의 전 구청장, 전날 광산구청 전 비서실장도 같은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들은 조명설비를 납품하고 공사를 수주하는 과정에서 관련 업체로부터 돈을 받고 수주를 돕거나 편의를 봐준 혐의를 받고 있다.

공무원들에게 돈을 주고 부정한 청탁을 한 혐의로 업체 대표는 구속됐다.

검찰은 윤장현 광주시장의 전 비서관이 연루된 납품 비리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관련 업체가 다수의 공무원과 유착 관계에 있는 정황을 포착하고 광산구청에 이어 전남도 산하기관을 압수수색했다.

납품 비리와 관련된 수사가 지자체와 산하기관까지 확대되고 공무원 다수가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광주·전남 공직사회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전 비서관이 연루된 의혹이 있는 광주시 납품 비리와 관련해서는 전 비서관의 친척과 브로커 2명이 업체로부터 수천만∼수억원을 받고 납품을 알선한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검찰에 구속됐다.

전 비서관의 형인 광주시 전 정책자문관은 광주시 관급공사 수주 알선을 대가로 건설사로부터 수억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됐다.

검찰 관계자는 "관공서 납품 비리 수사는 광주시 전 정책자문관, 전 비서관과는 별개로 이뤄지는 수사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