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SM그룹, 한진해운 미주·아시아노선 인수…21일 본계약(종합2보)

송고시간2016-11-14 18:16

법원,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롱비치터미널 인수 자격도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송진원 윤보람 기자 = SM(삼라마이더스)그룹이 기업 회생 절차에 들어간 한진해운[117930]의 미주·아시아노선 영업망을 인수한다.

서울중앙지법 파산6부(김정만 수석부장판사)는 14일 SM그룹의 대한해운 주식회사를 한진해운 자산 인수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예비협상대상자는 별도로 선정하지 않았다.

법원은 오는 21일 본계약을 체결하고 28일 잔금 납부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법원 관계자는 "대한해운은 입찰가와 고용승계 등의 항목에서 현대상선보다 우월한 조건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입찰가 등 구체적인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현대상선이 롱비치터미널 지분 인수에 1달러를 써 내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예비입찰에는 현대상선과 SM그룹, 한국선주협회, 한앤컴퍼니, 국내 사모펀드(PEF) 1곳 등 모두 5개 업체가 참여했으나 본입찰에는 현대상선과 SM그룹만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

매각 대상 자산은 선박 5척과 미주·아시아 노선 인력, 해외 자회사 10곳, 물류운영시스템 등이며 당초 자산 가치가 1천억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이 중 물류운영시스템은 글로벌 해운선사인 NYK, PIL 등이 사용 중인 선도적인 것으로 화물선적 의뢰에서부터 양하, 화물인도에 이르는 물류관리뿐만 아니라 실적분석까지 가능해 자산 가치가 높은 것으로 전해진다.

SM그룹은 이번에 한진해운의 또 다른 알짜 자산인 미국 롱비치터미널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자격도 확보했으며 곧 인수를 추진할 예정이다.

롱비치터미널은 롱비치 항만 내 최대 규모로 연간 300만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 이상의 화물 처리 능력을 갖췄고 미국 서부항만 전체 컨테이너 물동량의 30% 이상을 처리한다.

한진해운은 터미널을 운영하는 미국 자회사인 TTI의 지분 54%를 보유하고 있다.

SM그룹은 대한해운과 삼선로직스를 인수한 데 이어 이번에 한진해운 미주 영업권까지 확보해 벌크선과 컨테이너선을 모두 거느린 종합 해운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SM그룹은 한진해운 자산 인수에 최대 4천억∼5천억원을 투자하고 700명 인력을 고용 승계하기로 했다.

또 대한해운과 삼선로직스 모두 컨테이너가 없는 만큼 한진해운 미주노선을 인수해 삼선로직스와 바로 합병하거나 추후 합병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한해운은 이날 별도 입장자료를 내고 "한진해운 우수 인력들에 대한 고용승계, SM그룹의 인수 의지와 자금 여력, 경영정상화에 대한 강한 믿음 등이 작용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는 벌크선과 LNG선, 탱커선 중심이던 사업구조에 컨테이너선 사업을 추가해 글로벌 종합 해운선사로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들과의 공급 경쟁이나 무리한 사업 확장보다는 수익성과 고객 신뢰 회복, 기존 한진해운 영업망을 활용한 특화서비스(포트 투 포트 익스프레스; port to port express)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해운 측은 단기적으로 국내 시장을 근간으로 해 미 서부와 아주노선 영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한진해운의 기존 거래 고객들이 서비스 정상화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어 서비스 재개 시 화주 유치에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전했다.

대한해운 측은 "50년 이상 축적된 한진해운의 컨테이너 서비스 노하우를 계승, 발전시켜 국내 해운업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특히 부산 지역 해운 관련 기업들과 투자 유치를 통해 상생의 길을 찾고 한진해운과 협력사 직원들의 고용 안정을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M그룹, 한진해운 미주·아시아노선 인수…21일 본계약(종합2보) - 1

indigo@yna.co.kr s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