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朴대통령 조사 16일 가장 바람직…장소는 부차적 문제"

송고시간2016-11-14 14:49

최순실 '제3자 뇌물' 혐의 적용도 배제 안 해 "모든 가능성 다 본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이보배 기자 = 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대면조사 방침을 세운 검찰이 오는 16일에는 조사가 진행되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청와대 '안가'(안전가옥)가 유력한 조사지로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검찰은 장소보다는 시기를 확정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비선실세' 최순실(60·구속)씨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는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 관계자는 14일 "대통령 조사 날짜는 아직 조율 중"이라면서 "늦어도 수요일(16일)까지 해야 한다는 게 저희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수요일 이후에 조사하면 수사에 전혀 지장이 없다고 할 수 없다"면서 "저희 입장에서는 수요일이 제일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사 장소로 청와대는 청와대 또는 기타 국가 기관이 관리하는 청와대 부근 안가를 제안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수사본부 관계자는 "시기가 제일 중요하다. 장소는 부차적인 문제"라는 견해를 밝혔다.

박 대통령은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니라 일반인이라도 조사를 받다가 신분이 바뀌는 경우는 잘 없다"면서 피의자 등 신분 전환 가능성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검찰은 19일께 기소를 앞둔 최씨에게 제3자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도 여전히 열어두고 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아직 끝난 게 아니라 (최씨 구속) 기간 만료일까지 가야 확정적으로 말할 수 있다"면서 "(혐의에 대해서는) 모든 가능성을 다 갖고 볼 것"이라고 말했다.

song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