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신데렐라'된 15승 투수 신재영…신인상까지 입맞춤

송고시간2016-11-14 14:33

데뷔 후 연속이닝 무 볼넷 신기록에 구단 국내 투수 최다승까지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2016 타이어뱅크 KBO리그 신인상을 품에 안은 신재영(27·넥센 히어로즈)을 부르는 또 하나의 이름은 '신데렐라'다.

누구도 기대하지 않았지만, 올 시즌 넥센 선발진을 든든하게 버티면서 프로야구 스타 선수로 우뚝 섰다.

신재영은 1군에서의 첫해인 올 시즌 선발로만 30경기에 등판, 168⅔이닝을 책임지며 15승 7패 99탈삼진 21볼넷 평균자책점 3.90이라는 성적을 남겼다.

리그 다승 공동 3위, 평균자책점 7위, 이닝 11위, 선발등판 공동 6위 등 굵직한 기록을 달성했고, 이는 결국 신인상이라는 열매를 맺었다.

신재영은 14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KBO 시상식에서 465점 만점에 453점을 획득해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날 신재영은 총 93장인 1위표 가운데 90장을 독식했고, 2위표 1장을 더해 453점을 받았다.

이제는 모두가 인정하는 스타 선수지만, 사실 신재영의 야구 인생은 '저평가'의 연속이었다.

대전고에서 에이스로 활약하고도 프로 구단에서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아 단국대에 진학했고, 대학 시절에도 국가대표 출전과 빼어난 성적을 냈지만 '구속이 느리다'는 이유로 2012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NC 다이노스로부터 8라운드 전체 69순위 지명을 받는 데 그쳤다.

지명순위가 높지 않았기에 기회 역시 많이 주어지지 않았다.

신재영은 2012년과 2013년 퓨처스리그에서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고, 2013년에는 송신영과 함께 넥센 히어로즈로 트레이드됐다. 당시 반대급부로 NC 유니폼을 입은 선수는 박정준, 지석훈, 이창섭이다.

넥센 유니폼을 입은 뒤 신재영의 야구는 조금씩 풀리기 시작했다.

트레이드 직후 경찰야구단에 입단해 2년 동안 벽제 야구장을 홈으로 쓰며 타자와 싸우는 법을 배웠다.

고양시 벽제 야구장은 중앙 펜스까지 105m에 불과한 '미니 야구장'으로, 신재영은 타자의 장타를 억제하기 위해 낮고 2년 동안 실전에서 낮고 꽉 차게 던지는 연습을 끊임없이 했다.

군 제대 후 이번 시즌을 준비하며 신재영은 급성장한 기량으로 코치진으로부터 후한 점수를 받았고, 팀에서는 5선발 후보나 롱 릴리프(선발투수가 일찍 마운드를 내려간 뒤 긴 이닝을 책임지는 중간 투수) 후보로 분류했다.

마침 한현희와 조상우가 연달아 수술대에 오른 넥센은 선발투수가 없었고, 신재영은 시범경기 활약을 발판삼아 선발진에 안착했다.

이후 신재영의 활약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최고 시속이 140㎞ 정도로 강속구 투수는 아니지만, 대신 정확한 제구력과 '마구'로 불리는 슬라이더를 앞세워 1군 타자를 돌려세웠다.

1군 데뷔전인 4월 6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에서 7이닝 3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는데, 김진우(KIA 타이거즈)와 홍상삼(두산 베어스)에 이어 역대 3번째 데뷔전 무 4사구 선발승을 수확했다.

선발 4연승으로 2006년 류현진(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을 뛰어넘어 국내 투수 데뷔 후 연속 승리 신기록을 세웠고, 데뷔 후 30⅓이닝 연속 무 볼넷으로 이 또한 신기록을 달성했다.

순항하던 신재영은 여름부터 신인에게 '통과 의례'와도 같은 체력 저하와 상대 팀 분석에 고전하기 시작했다.

신재영은 날카로운 제구력과 마인드 컨트롤로 위기를 넘겼고, 9월 1일 고척 SK 와이번스전에서 시즌 14승을 달성해 2009년 이현승(13승)이 기록한 구단 국내 선수 최다승 기록을 썼다.

그리고 10월 2일 대전 한화전에서 5⅓이닝 1실점을 기록한 신재영은 대망의 15승 고지를 밟고 2006년 류현진(18승) 이후 신인 최다승 투수로 이름을 남겼다.

이제 신재영의 과제는 '꾸준히 빛나는 별'이 되는 것이다.

앞서 프로야구가 배출한 33명의 신인상 수상자 중에 스타로 성장한 선수도 있지만, 금세 잊힌 선수도 있다.

제구력, 슬라이더보다 '성실함'이 가장 큰 무기인 신재영은 벌써 내년 시즌 준비에 여념이 없다.

4b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