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능 코앞인데…연이틀 휴가 '빈축' 인천교육감(종합)

송고시간2016-11-14 17:17

17일 수능일 앞두고 15·16일 휴가 냈다가 비판여론에 취소

이청연 인천시교육감
이청연 인천시교육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이청연 인천시교육감이 대학수학능력시험일 직전에 재판 출석과 건강검진을 이유로 이틀 연속 휴가를 냈다가 빈축을 사자 이를 취소했다.

일각에서는 억대 뇌물과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법정에 서게 된 이 교육감의 재판에 따른 교육행정 공백이 가시화하는 게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각도 있다.

1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이 교육감은 수능일 전전날인 15일과 전날인 16일에 공무상 휴가인 공가를 냈다.

15일에는 오후 2시 30분 인천지법에서 자신의 뇌물수수 등 혐의에 대한 첫 재판을 받고 16일에는 그동안 미뤄둔 건강검진을 받는다는 게 업무를 보지 않는 이유다.

17일 인천에서는 총 51개 고사장에서 3만1천여명이 수능을 치른다.

15일 수능 시험지가 시교육청에 도착하면 경찰인력이 청사에 24시간 배치돼 시험지 보관과 수송에 전력을 기울이는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

이런 시기에 인천교육의 수장인 교육감이 이틀이나 자리를 비우는 게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 교육감은 지난해 6월 26일부터 7월 3일까지 인천의 한 학교법인 소속 고등학교 2곳의 신축 이전공사 시공권을 넘기는 대가로 건설업체 이사(57) 등으로부터 3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됐다.

무죄를 주장하는 이 교육감은 인천지검장을 지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과 인천지법 부장판사 출신의 이재욱 변호사 등 '전관'들을 주축으로 변호인단을 꾸렸다.

이 교육감이 금품 비리 의혹으로 기소되자 지역교육계에서는 진작부터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1·2심 판결에 따라 교육감이 법정 구속돼 도중에 하차하는 최악의 경우는 물론 불구속 상태로 1년 넘게 재판을 받더라도 교육정책이 흔들려 학교현장이 갈팡질팡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또 재판 준비와 이에 따른 육체적 피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이유로 출근하지 않는 상황이 잦아지면 정상적인 업무수행이 가능할지 염려하는 견해도 있다.

이 교육감은 언론 보도를 비롯해 수능시험 관리가 필요한 상황에서 연이틀 휴가가 부적절하다는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이날 오후 늦게 건강검진을 위한 16일 휴가를 취소했다.

재판을 받는 15일도 오전 9시 출근해 2시간가량 업무를 본 뒤 조퇴하기로 일정을 급히 바꿨다.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수능을 앞두고 이틀간 휴가를 내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과 16일에는 부교육감도 타지역 출장이 예정된 점 등을 고려해 재판 출석 이외의 휴가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