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美 대선 이후로도 대북정책 일관성 확고 견지"

송고시간2016-11-14 14:00

국회 외통위에 '미국 대선 결과 대응방향' 보고

제4차 핵포럼 긴급간담회, '트럼프와 북핵'
제4차 핵포럼 긴급간담회, '트럼프와 북핵'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원유철 의원(앞줄 가운데)이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4차 핵포럼 긴급간담회 '트럼프와 북핵' 세미나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6.11.14
scoop@yna.co.kr
http://blog.yonhapnews.co.kr/f6464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통일부는 14일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의 미국 대통령 당선 이후로도 제재와 압박을 위주로 한 기존 대북정책의 방향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 보고한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대응방향'을 통해 "우리 대북정책의 일관성을 확고하게 견지하면서 미 차기 정부와 긴밀한 한미공조 틀을 조기에 구축하는 데 역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한반도 평화통일, 북한 비핵화 및 변화 등 대북정책 기조를 일관되게 유지하고, 미국 차기 정부와 한반도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 북한 비핵화와 인권개선, 통일준비 등의 분야에서 폭넓게 협력하겠다"고 보고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와 트럼프 당선인 측과의 다양한 접촉 계기에 핵 문제뿐만 아니라 한반도 평화통일, 북한 인권개선 등 변화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인식을 제고하겠다"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또한 "최근 북한은 핵, 미사일 상시 도발 태세를 유지하고 핵 억제력 강화 등을 주장하고 있다"며 "특히 과거 북한은 미 대선 전후로 도발을 강행해 신 정부의 대북정책에 영향을 미치려고 시도해온 만큼, 이번에도 북한의 동향을 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일방적인 대남비난 및 통일전선 공세, 국론분열 시도에는 엄정히 대응하고, 북한인권법 시행을 계기로 인권침해 실태 공론화와 북한 주민의 알 권리 확대 등 인권개선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덧붙였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