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들국화 원년멤버 조덕환씨, 지병으로 별세(종합)

송고시간2016-11-14 13:40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록밴드 들국화의 원년 멤버인 기타리스트 조덕환 씨가 14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63세.

소속사 C9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조씨는 이날 오전 4시 십이지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났다.

조씨는 1985년 들국화로 데뷔해 1집 '행진' 제작에 참여, '세계로 가는 기차',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축복합니다' 등의 명곡을 만들었다.

1집 이후 탈퇴한 그는 1987년 미국으로 건너가 20여년간 머물다가 2009년 귀국해 솔로로 음악계에 복귀했다.

2011년 첫 솔로 앨범 '롱 웨이 홈'(Long way Home)을 발표했으며 올해 2월에도 자작곡을 담은 음반 '파이어 인 더 레인'(Fire in the rain)을 선보이며 왕성하게 활동했다.

소속사 관계자는 "암으로 투병을 하면서도 음악에 대한 열정으로 의욕적으로 활동하셨기에 안타깝다"고 말했다.

빈소는 연세대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0호실이며 발인은 16일 오전 8시, 장지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 02-2227-7500.

들국화 원년멤버 조덕환 씨 [C9 제공]
들국화 원년멤버 조덕환 씨 [C9 제공]

mi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