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평창조직위, 3월에 모은 '저장 눈'으로 스노보드 코스 조성

송고시간2016-11-14 12:58

저장 눈
저장 눈

알펜시아 스포츠 파크에 조성한 '저장 눈'. 이 눈은 빅 에어 월드컵 코스 조성에 활용할 예정이다. [평창조직위=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의 테스트이벤트 '빅 에어 월드컵' 코스 조성에 '저장 눈'을 활용하기로 했다.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는 14일 "25일부터 이틀 동안 열리는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빅 에어)의 코스 조성에 저장 눈 6,000㎥를 투입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조직위는 지난 3월 알펜시아 스포츠 파크와 용평리조트 내에 각각 1만 3,000㎥의 눈을 저장했다. 11월 현재 각각 50%와 30%가 남아있다.

조직위는 이 눈을 활용해 코스 조성 기초 작업을 하기로 했다. 저장 눈으로 기초 작업을 한 뒤 추가 제설을 하면 코스 조성 시간을 크게 단축할 수 있다.

조직위는 "현재 빅 에어 경기장 건설은 완료했다"라면서 "저장 눈을 활용한 코스 조성을 대회 참가 선수단이 입국하기 전인 오는 21일까지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 코스 조성에 필요한 눈은 약 10,500㎥이고, 조직위는 이중 약 60%를 저장 눈으로 메우기로 했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