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추미애, 촛불민심 왜곡…야권공조 파기할 수도"

송고시간2016-11-14 11:53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정의당 심상정 상임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에게 영수회담을 제안한 것을 두고 "단호하게 반대한다. 100만 촛불의 함성을 왜곡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박 대통령이 얼마나 반갑겠느냐, 제1야당 대표가 어떤 맥락도 없이 영수회담을 제안하니 얼마나 천군만마를 얻은 것 같겠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토요일 광화문 광장에서 확인한 민심은 야3당이 단일 수습안을 가지고 박 대통령의 퇴진을 조속히 이끌어내라는 것"이라며 "지금은 야당은 확고한 수습책을 만들어 단호하게 요구할 때이지, 대통령을 쫓아갈 때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대통령이 자리 보전에 대한 의지를 갖는 데에는 첫째, 검찰력과 둘째, 단호하지 못한 야당의 태도가 원인이 됐다"며 "야당이 대통령의 임기를 보전하는 전제 하에 '타협할 수 있다'는 식의 혼선을 보여줬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만일 영수회담 결과가 국민의 뜻에 부합한다면 야권공조가 되겠지만, 국민의 뜻에 어긋난다면 야권공조는 파기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박 대통령의 질서있는 하야만이 현 정국을 수습할 수 있는 합리적인 해법이고 한때 국민이 정을 많이 줬던 대통령이 할 수 있는 마지막 도리"라며 "그게 아니라면 당연히 헌법에 따라 탄핵절차를 밟아야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추미애, 촛불민심 왜곡…야권공조 파기할 수도" - 1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