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세버스 동났다"…北노동신문 '광화문 집회' 연일 보도

송고시간2016-11-14 11:40

北 노동신문 '민중총궐기대회' 연일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광화문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를 이례적으로 신속보도한 데 이어 노동신문은 14일자 5면 전체를 할애해 민중총궐기대회 소식을 게재했다. 2016.11.14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北 노동신문 '민중총궐기대회' 연일 보도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광화문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를 이례적으로 신속보도한 데 이어 노동신문은 14일자 5면 전체를 할애해 민중총궐기대회 소식을 게재했다. 2016.11.14 <<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북한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 주말 광화문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를 이틀째 집중적으로 보도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은 14일 "남한 전 지역에서 전세버스가 동났을 정도로 민중총궐기대회가 열리는 서울로 유례없는 많은 인파가 몰렸다"며 국내 언론을 인용해 전세버스 수와 인원 등을 상세히 보도했다.

북한은 전날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을 통해 이례적으로 우리나라 소식을 만 하루도 되지 않아 신속히 보도한 이후 연달아 신문 한 면 전체를 민중총궐기대회 소식으로 채웠다.

노동신문은 연합뉴스, 서울신문, 오마이뉴스 등 국내언론과 워싱턴 포스트, CNN 등 외신까지 인용해 가며 시위 방법 등을 상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민중총궐기대회에서) '늘품체조' 대신 '하품체조' 시범이 있었고, 참가자들이 대통령 '하야가'를 부르면서 대통령 하야를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또 검찰의 수사 상황과 집회 참가자 중 연행된 사람들의 소식, 청와대 주변 천막 농성 등 민중총궐기 이후 소식 등도 전했다.

노동신문은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민심의 요구에 전혀 귀를 기울이지 않고, 짜준 각본에 따라 특대형정치추문사건의 진상을 흑막 속에 덮어버리기 위한 짜 맞추기 수사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문은 또 별도의 논평을 통해 "통치 위기에 몰린 남한이 북 핵·미사일 위협 현실화 등을 거론하며 우리(북한)을 걸고넘어지고 있다"며 "'북 도발 가능성' 등 안보위기를 내세워 분노한 민심을 잠재우고 여론의 이목을 다른 곳으로 돌리려 한다"고 억지를 썼다.

chin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