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와해되는 집권당…이정현 "내달 21일 사퇴" vs "당장 물러나라"

송고시간2016-11-14 11:14

갈라진 지도부 회의…최고위원회의·원내대책회의 별도 개최

비상시국회의에 초선·재선·3선 회동까지 '어수선'

얘기나누는 이정현-조원진
얘기나누는 이정현-조원진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원진 최고위원과 얘기를 나누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현혜란 기자 =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게이트'로 코너에 몰린 새누리당이 주류와 비주류 간 내홍까지 겹치면서 창당 이후 최대 위기를 맞은 형국이다.

가뜩이나 집권여당으로서 국민적 지탄을 받는 와중에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의 거취 문제를 놓고 연일 '집안싸움'을 이어가면서 더이상 당의 정상화를 기대하기는 어렵지 않겠느냐는 비관론이 팽배한 상황이다.

특히 일각에서는 내년 대선정국과 맞물려 분당 가능성까지 거론되면서 해체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의 14일 오전 지도부 회의는 두 곳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대표 등 주류가 주축이 된 최고위원회의는 여의도 당사에서, 지도부 사퇴를 요구한 정진석 원내대표가 주재한 긴급 원내대책회의는 국회에서 각각 열렸다.

이정현, 초선의원 간담회 주재
이정현, 초선의원 간담회 주재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당 초선의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이외에도 이 대표의 초선의원 회동 및 재선의원 간담회, 정 원내대표의 3선 의원 오찬 회동, 초선의원 자체 회동, 비주류의 비상시국위원회 회의 등 온종일 공식·비공식 회동이 이어지면서 어수선한 모습을 연출했다.

이처럼 지도부와 의원들간 회동과 대책회의가 잇따랐지만, 주류와 비주류의 간극은 좁혀지기는 커녕 오히려 더 커지는 양상이다.

이 대표는 이날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주류 측이 요구한 '당 해체'에 대해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단합"이라면서 "당의 해체와 같은 말씀은 자제하고, 신중했으면 좋겠다"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그는 특히 전날 자신이 밝힌 '내년 1월 21일 조기 전당대회 개최 방침'을 언급하면서 "새 지도부가 출범하기 전까지 최고위원, 당직자들과 함께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염동열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는 내각이 안정되지 않더라도 (조기 전대일 한달 전인) 다음 달 21일에는 사퇴한다는 생각"이라고 전했다.

비박 비상시국준비위 회의
비박 비상시국준비위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 등 비박계 의원들이 14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비상시국준비위 회의를 하고 있다.

조원진 최고위원도 회의에서 "이 대표를 비롯한 최고위가 어제 당 쇄신 및 단합을 위한 로드맵을 발표했다"면서 "이에 따라 내년 1월 21일 전대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혀 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나경원·정병국 의원 등이 주도하는 비상시국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회동하고 이 대표의 '로드맵'에 대해 "일고의 가치가 없다"고 거부하면서 즉각 사퇴할 것을 재차 촉구했다.

이들은 회의에서 "거국중립내각 구성을 마치고 물러나겠다는 것은 이 대표가 내각 구성 논의에 여당 대표로 참여하겠다는 것"이라면서 "국민과 당원과 야당이 거부하는 대표가 참여하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황영철 의원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비주류인 주호영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 "지금 새누리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 있는 사람들이 그대로 남아서 이름만 바꾼다고 해서 어떻게 국민으로부터 인정을 받겠느냐"면서 지도부 사퇴를 요구했다.

김형오 전 국회의장은 이날 나경원 의원 주도의 '포용과 도전' 모임에 참석, "새누리당은 국민으로부터 버림을 받았고 수명을 다했다. 붙잡고 있으려 하지 말라"면서 "아무도 알아주지 않는 대표를 왜 하려 하느냐"고 꼬집었다.

와해되는 집권당…이정현 "내달 21일 사퇴" vs "당장 물러나라"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