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 반부패 박차…외교부 고관 '가족 정보'도 공개

송고시간2016-11-14 11:12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에서 외교부 고위 관료들의 가족 정보가 공개되는 등 반부패 개혁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제18기 중앙위원회 제6차 전체회의(18기 6중전회)를 계기로 친족과 측근 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지침을 내린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14일 광명망(光明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는 반부패 개혁에 선도적으로 나서기 위해 최근 왕이(王毅) 외교부장을 포함해 고위 관료 12명의 가족 정보를 공개했다.

외교부는 지난 9월 임명된 셰항성(謝杭生) 중앙기율위원회 외교부 주재 기율검사조장에 대해서도 '기혼에 1남'이라는 이력을 명기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기혼에 1녀'로 기재돼있다.

중국 외교부 고관의 가족 정보 공개는 지난 2013년 왕이 외교부장 취임 후 단계적으로 진행돼왔는데 국무원 산하 25개 부처 중 온라인에 이런 정보를 공개한 곳은 외교부가 유일하다.

중국 국가행정학원의 런진 교수는 지난 2010년 중국 중앙 정부가 관료 가족에 대한 감독을 강화하는 결정을 내린 이후 이런 움직임이 나오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리자 중국 국가행정학원 교수는 "관료의 가족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뤄관을 뿌리 뽑는 가장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뤄관'(裸官:기러기 공무원)은 아내와 자식, 재산을 해외로 이주시킨 관료로 부정부패 가능성이 커 숙청의 대상으로 간주해왔다.

중국 광둥(廣東)성은 지난 2014년 2월 대대적인 조사에 착수해 1천명 이상의 뤄관을 색출해 관련 조치를 한 바 있다.

가족 정보 공개한 중국 외교부 고위 관료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가족 정보 공개한 중국 외교부 고위 관료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