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제왕절개 분만 아이, 비만아 될 수 있다"

송고시간2016-11-14 10:51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제왕절개로 태어난 아이는 나중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 홉킨스대학 보건대학원의 노엘 뮐러 박사 연구팀이 만기 출산 아이 1천400여 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13일 보도했다.

제왕절개로 분만한 아이는 7세 때 과체중이나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질분만 아이보다 40%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뮐러 박사는 밝혔다.

특히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여성이 제왕절개로 출산한 아이는 과체중 또는 비만 위험이 70~80%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런 여성도 질분만을 했을 경우 아이가 과체중이나 비만아가 될 위험이 덜했다.

이는 모체의 과체중이나 비만이 아이에게 물려질 위험을 줄이는 데 질분만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증거로 뮐러 박사는 해석했다.

이러한 효과는 출산 때 아기가 산도를 통과하면서 모체가 지니고 있는 유익한 미생물들을 습득하게 되는 데 이러한 유익 세균들이 나중 아이를 비만으로부터 보호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뮐러 박사는 제왕절개 분만 아이는 질분만 아이와 장내 세균총(미생물 집단)이 다르다는 증거가 계속 밝혀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장내 세균총의 차이는 비만을 촉진하거나 억제하는 대사과정과 연관이 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회(American Heart Association) 연례회의에서 발표됐다.

제왕절개수술[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제왕절개수술[게티이미지뱅크 제공]

sk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