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새정부 통상정책 대응…'대미 통상 실무작업반' 출범

송고시간2016-11-14 11:00

민관 합동 대응책 논의…"우려와 기대 혼재"

우태희 산업부 2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태희 산업부 2차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공화당 후보의 대통령 당선에 따른 통상분야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민관 합동 '대(對)미 통상 실무작업반'이 14일 출범했다.

대미 통상 실무작업반은 미국 새 정부 출범 이후 통상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대미 통상 협의회'(공동위원장:산업부 장관, 무역협회 회장)의 사전적 협의체 성격으로 구성됐다.

대미 통상 실무작업반을 주재하는 우태희 산업부 2차관은 이날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 "미국의 새 정부 출범 이후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에 대비해 민관 공동의 대응체계를 한층 강화해 선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미 통상실무작업반은 수입규제 등 우리 기업이 미국으로 수출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애로와 현안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업계의 대응방향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 미국 행정부, 의회 등에 대한 아웃리치(접근) 활동을 확대하고 트럼프 당선인의 관심 사업과 주요 신산업 분야에서의 양국 간 협력 기회를 적극적으로 발굴할 계획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안건 발표에서 "트럼프 정부가 출범하면 산업별 보호무역조치가 증가하고 중국에 대한 환율 논란이 일면서 그 영향이 우리나라에 미칠 가능성이 있다"며 사전 대비책 마련을 제안했다.

한국무역협회 무역연구원은 주요 품목별 우려와 기대를 소개했다.

예컨대 철강은 수입규제 확대가 우려되지만, 미국 내 에너지·인프라 투자가 늘어날 경우 철강 수요도 함께 증가할 것이라는 기대도 혼재한다.

자동차는 관세 부과와 환율 불확실성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하는 반면, 법인세 인하 등에 따른 내수 진작은 긍정적 요인이다.

민관 연구기관들은 직접적인 대미 수출 외에도 미국과의 통상마찰이 예상되는 중국, 멕시코 등을 경유한 우리 제품 수출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기획재정부, 농림수산식품부, 금융위원회 등 각 부처는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대응책을 마련하고 있다"며 "정부와 업계가 긴밀하게 협의해 차분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해나가자"고 말했다.

우 차관은 "대미 통상 실무작업반은 미국에 대한 통상 세부 전략 수립과 추진의 플랫폼으로서 업계의 우려를 해소하고 수출을 실질적으로 지원하고자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