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준 "탄핵하든지 대안 마련하든지 빨리 돼야"

송고시간2016-11-14 10:46

금융연수원 출근길…"급한 것은 총리를 세우는 것"

거취에 대해서는 "마찬가지"…자진사퇴 없다는 뜻을 재확인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자는 14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탄핵을 하든지 아니면 대안을 마련하든지 둘 중의 하나가 빨리 돼야 한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내정자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 출근길에 기자들을 만나 "지금 급한 것은 총리를 세우는 것이고, 그리고서 탄핵이든 하야든 하면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대안이라는게 여야 추천으로 총리를 선출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 내정자는 이어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 대행을 하는데 대해서는 "권한대행으로 가려면 유고(有故)가 돼야 하지 않나"라면서 "대통령이 유고가 되는 길이 뭐가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이 변함없느냐는 질문에는 "마찬가지"라면서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재확인했다.

광화문 촛불집회에 대해서는 "나라를 새롭게 만들 수 있다는 큰 희망을 봤다"며 "우리 정치에 대해 끝없이 절망하고 실망하다가도 저런 것을 한 번 보면 우리가 새로 할 수 있다, 새로운 나라를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병준 "탄핵하든지 대안 마련하든지 빨리 돼야" - 1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