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SB벤처스, 500억 펀드로 콘텐츠 산업 키운다(종합)

웹툰·비디오·게임 등 미디어·콘텐츠 초기기업 투자 확대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미디어컨텐츠 분야 500억 규모 펀드 결성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미디어컨텐츠 분야 500억 규모 펀드 결성(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스노우 김창욱 대표(왼쪽부터),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 네이버웹툰&웹소설CIC 김준구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열린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신규 펀드 결성 기자간담회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네이버가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손잡고 미래 문화 산업을 이끌어 나갈 웹툰, 비디오, 게임 등의 콘텐츠 초기기업을 육성하기로 했다.

버라이즌, AT&T 등의 통신업체가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을 인수하는 등 콘텐츠의 생산과 유통, 서비스 단계가 급격히 변하는 경쟁 속에서 적극 대응하기 위해서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웹툰, 웹소설 등 콘텐츠 분야에서 가능성 있는 기업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조성했다고 14일 밝혔다.

펀드는 국내를 중심으로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큰 미디어·콘텐츠 초기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한다. 웹툰·웹소설, 비디오·라이브 방송 등이 주요 대상이다.

네이버가 400억원을 투자해 전체 펀드의 80%를 지원하고 소프트뱅크벤처스가 45억원, 한국벤처투자가 5억원을 내며 해외 유수 기관이 50억원을 추가 출자할 계획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이란 이름처럼 새로운 미디어와 콘텐츠 분야의 생태계 성장을 전폭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대표 펀드 매니저를 맡은 이준표 이사는 곰TV 사업본부장, 동영상 검색기술회사 '엔써즈'의 최고전략책임자 등을 경험한 만큼 미디어 콘텐츠 분야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다.

특히 이준표 이사는 투자 대상 기업의 하나로서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음소 단위를 학습하고 음성을 변조하는 음성 변조 기술 회사를 검토하고 있다고 귀띔했다.

그는 "개인 크리에이터(창작자)를 중심으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크리에이터 중심의 서비스 등 혁신적 시도를 하는 미디어테크 기업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미디어 컨텐츠 분야 신규 펀드 결성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미디어 컨텐츠 분야 신규 펀드 결성(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준표 이사가 14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열린 소프트뱅크벤처스-네이버 신규 펀드 결성 기자간담회에서 신규펀드 투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구체적인 금액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초기기업을 중심으로 한 만큼 기업에 따라 10~15억 정도의 투자가 이뤄질 예정이다. 기술과 콘텐츠 투자 비율 역시 정해지지 않았다.

투자를 받은 기업은 스노우, 웹툰을 필두로 TV 캐스트, 브이라이브 등 네이버의 주요 콘텐츠 서비스와 사업을 협력하거나 시너지를 도모하며 글로벌 진출도 꾀할 수 있다.

펀드에는 10초 내외의 짧은 동영상을 통해 서로 소통하는 애플리케이션(앱) 스노우의 김창욱 대표와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소설 CIC가 투자 자문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분야에서 아시아 시장을 공략해 보자는 게릴라 프로젝트로 시작한 스노우는 10~20대 젊은 연령층에서 큰 인기를 끌며 최근 별도 회사로 분사했다.

김창욱 스노우 대표는 "스노우, 웹툰 같은 플랫폼 경쟁에서는 차별화된 콘텐츠와 관련 기술이 중요한 만큼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준비가 필요하다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소설 CIC(Company-In-Company) 대표는 "웹툰, 스노우도 글로버 서비스로 도약을 준비하는 만큼 파트너와 함께하는 경험을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좋은 콘텐츠, 새로운 시도를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웹툰은 아시아의 '디즈니'와 같은 콘텐츠 중심의 서비스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스노우에 대한 관심이 쏠렸다. 동영상 커뮤니케이션 앱 스노우는 아시아 지역 10~20대 젊은 연령층에서 인기를 끌며 최근 별도의 회사로 분사했다.

최근 페이스북, 알리바바 등 세계적 정보기술(IT) 기업이 인수에 관심을 보였다는 보도에 대해 김창욱 대표는 "여러 회사가 관심을 가져주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김 대표는 "그런 (세계적) 회사와 함께하는 것도 좋지만 스노우가 직접 서비스를 해서 글로벌로 성공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면서 인수 제안설에 선을 그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4 11: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