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하루 3천명 찾는 쉐이크쉑버거, 12월 신사동에 2호점

송고시간2016-11-14 10:19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올해 여름 수제버거 열풍을 일으킨 미국 뉴욕의 유명 버거 체인점 '쉐이크쉑 버거' 2호점이 내달 중 강남에 문을 연다.

SPC그룹은 쉐이크쉑 2호점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도산대로에 있는 신축건물에 열기로 하고, 2호점 부지에 '호딩'(hoarding, 공사장 주위의 임시 가림막'을 설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쉐이크쉑은 2001년 미국의 식당사업가인 대니 마이어가 뉴욕의 매디슨 스퀘어 공원에서 노점상으로 창업한 버거 전문점으로, SPC는 지난해 쉐이크쉑과 한국 내 독점 운영계약을 체결하고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 인근에 1호점을 열었다.

개점 첫날부터 수백 명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등 주목을 받은 1호점은 현재까지 하루 평균 3천 명의 고객들이 방문하고 있으며, 침체했던 수제버거 시장 확대를 주도하고 있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청담CGV와 학동사거리 인근에 들어서게 될 2호점은 식문화 유행을 선도하는 장소이자 최고급 파인다이닝 레스토랑이 모여있는 곳으로, 쉐이크쉑이 추구하는 '파인캐주얼'(최고급 레스토랑의 품질·서비스에 합리적인 가격과 편리함을 적용한 식당)을 구현하기 위한 적합한 장소라고 SPC는 설명했다.

쉐이크쉑 매장의 공사 시작부터 개장 전까지 설치되는 호딩은 일반적인 공사 가림막이 아니라 공공예술이 설치되는 공간으로, 2호점 호딩에는 '베터 투게더'(BETTER 2GETHER)라는 주제로 길이 15m, 높이 2m 크기의 설치예술 작품이 전시됐다.

SPC 측은 내달 중 쉐이크쉑 2호점을 열고, 향후 3호점은 서울 강북 지역에 열기로 하고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쉐이크쉑 2호점 부지에 호딩(임시 가림막)이 설치돼 있다. 2016.11.14 [SPC그룹 제공]

(서울=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쉐이크쉑 2호점 부지에 호딩(임시 가림막)이 설치돼 있다. 2016.11.14 [SPC그룹 제공]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