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레일, 파업 주도·적극 가담자 226명 징계위 출석 통보

송고시간2016-11-14 10:25

집중교섭 기간 연기했던 징계절차 24일부터 다시 착수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철도파업이 49일째 이어지는 가운데 코레일은 파업 주동자와 적극 가담자 226명의 징계절차에 착수했다고 14일 밝혔다.

코레일은 지난 10일부터 김영훈 철도노조 위원장 등 파업을 주도한 핵심 간부들에 대해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 7∼9일 철도노조와 집중교섭이 열림에 따라 파업 타결을 위해 조합의 요청에 따라 징계위원회를 한차례 연기했다.

코레일 사옥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코레일 사옥 [코레일 제공=연합뉴스]

이번 징계위원회는 오는 24일부터 순차적으로 열리며, 파업이 장기화함에 따라 대상 인원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2013년 12월 파업 당시 100명 이상의 노조 간부가 파면과 해임 등 중징계를 받았던 징계 대란과 대량 해고사태가 재연되지 않을까 우려된다.

코레일은 징계절차의 공정성을 위해 징계위원회에 변호사 등 외부위원을 포함했으며, 위법·위규행위자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