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보령 내륙서 첫 지진…충남 내륙 올해만 세차례 발생

선창국 지진센터장 "동일본 대지진 이후 한반도 지진 환경의 변화"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13일 충남 보령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하는 등 충남 내륙 일대에서 지진이 잦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령 내륙서 첫 지진…충남 내륙 올해만 세차례 발생 - 1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연구센터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한반도의 지진 환경이 변화하고 있는 증거로 보고 있다.

14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52분께 충남 보령시 일대 북북동쪽 4㎞ 지점 육상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

1978년 기상청 관측 이래 보령 내륙에서 규모 3이 넘는 지진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올해 2월 11일 금산군 북쪽 12㎞ 지역에서 규모 3.1의 지진이 발생했고, 한 달도 안돼 3월 2일 공주시 남동쪽 12km 지역에서 규모 2.4의 지진이 발생했다.

충남 내륙에서 미소 지진을 제외한 규모 2 중반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올해로 세번째이다.

지난해 12월 22일에는 충남과 인접한 전북 익산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하기도 했다.

선창국 지질연 지진연구센터장은 "2014년 4월 충남 태안 앞바다에서 규모 5.1의 지진이 발생한 적은 있었지만, 충남 내륙지방에서 규모 3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충남에서 난 역대 최대 규모 지진은 1978년 10월 7일 홍성군 동쪽 3km에서 일어난 규모 5.0의 지진이다. 이 지진으로 2명이 다치고 주택 2천800여채에서 균열이 생기는 등 막대한 재산피해가 났으며 사적 231호 홍주 성곽 일부가 무너지기도 했다.

지질연은 올해 충남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들의 진앙이 지질 구조상 동일 선상이 아니어서 서로 연관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

다만 이전에 지진이 나지 않았던 내륙에서 지진이 잇따르고 있는 것에 대해 2011년 동일본 대지진과 관련성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선 센터장은 "전에는 지진이 나지 않던 곳에서 지진이 난다는 것은 닫혀있던 선 구조가 지진 환경의 변화로 인해 활동하기 시작했다는 뜻"이라며 "동일본 대지진과 구마모토 지진 등에 의해 영향을 받아 지난 9월 경주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한 것처럼, 이번 지진 역시 그와 관련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지질연 측은 2011년 동일본 대지진의 여파로 한반도의 지진 환경이 인장(잡아당김)으로 인한 힘 때문에 응력(땅에 작용하는 힘)이 전달되는 과정에서 지진이 잦아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지진이 발생하면 주변 지각이 불균형 상태에 이르게 되는데 지각이 본래의 균형 상태로 되돌아가려는 과정 즉, 응력을 해소하는 과정에서 인근 지역의 단층들이 움직이게 된다.

2011년 3월 11일 일본에서 대지진이 발생한 이후 GPS상 센다이(도호쿠) 지역에서 태평양 쪽으로 5m 이상 늘었고, 우리나라도 서해안과 동해안 사이의 거리가 3㎝가량 늘어났다.

선 센터장은 "지난 4월 발생한 7.3 규모의 구마모토 대지진도 일부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부에서 제기하고 있는 보령 지진과 이날 슈퍼문과의 관련성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봤다.

선 센터장은 "같은 날 뉴질랜드에서 규모 7.5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이번 보령 지진도 슈퍼문으로 인한 달의 인력이 영향을 줬을 가능성을 제기하는 이들이 있다"며 "힘의 작용에 관한 천체물리학적 현상 수준에서 상식적으로 이야기할 수 있을 뿐, 어떤 학자도 지진에 미치는 영향을 과학적으로 계산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jyou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4 10: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