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무성 "檢, 청와대 가서 朴대통령 대면조사해야"

송고시간2016-11-14 10:10

秋 영수회담 제안에 "매일매일 요구조건 바꿔 혼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는 14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검찰의 박근혜 대통령 조사 방식에 대해 "대통령이 알아서 할 일이나 대면조사는 반드시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지적한 뒤 야당의 '소환조사' 주장에 대해서는 "아직 법적으로 대통령인데 그에 대한 적절한 예우가 있어야 한다"면서 "검찰 출두보다는 검찰에서 청와대로 가서 자유스러운 분위기에서 대면조사를 하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박 대통령에게 제안한 영수회담에 대해서는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야당이 매일매일 요구조건을 바꾸고, 요구했다가 응하면 거부하고, 거부한 것을 또 요구하는 이런 혼란은 없어야 한다"면서 "야 3당 모두의 생각인지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다만 "이걸 좀 숙성시켜서 요구하면 청와대에서도 거부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영수회담을 해서 진지한 대화를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출구를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전날 자신이 대통령 탄핵 절차를 주장한 것과 관련, "국민이 하야를 요구하는 마음은 충분히 이해하지만 헌법과 법률에 따라 질서있게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면서 "하야 요구를 바로 받아들인다면 더 큰 혼란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야당도 헌법 질서대로 요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걸로 야당을 접촉하지는 않았다"면서도 "접촉 요구가 들어오면 응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그는 이정현 대표가 내년 1월 21일 조기 전당대회 개최를 제안한 데 대해 "여러 억측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면서 "더욱이 사퇴 요구를 받는 지도부가 자기들끼리 모여서 그런 중요한 결정을 하는 것은 정당 윤리에 위배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무성 "檢, 청와대 가서 朴대통령 대면조사해야"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