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킹 美특사 "北인권 초당적 이슈…트럼프 행정부도 공조 예상"(종합)

송고시간2016-11-14 15:49

한미 북한인권협의체 두번째 회의…"北인권 개선 공조 강화"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한미 수석대표인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과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가 회의 시작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 인권문제 공론화, 책임성 규명 강화, 인권개선 위한 노력 방안, 북한 주민의 외부세계 정보 접근 확대 방안 등이 논의된다. 2016.11.14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이상현 기자 = 한국과 미국은 14일 서울 세종로 외교청사에서 북한인권협의체 제2차 회의를 열어 북한 인권개선 방안 등을 협의했다.

로버트 킹 미국 국무부 북한인권특사는 회의에서 "북한인권은 미국 내에서 당파를 초월한 초당적 이슈로서 내년 미국 행정부 교체에도 불구하고 미 의회가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킹 특사는 이어 "미국 신 행정부도 (북한인권 관련) 양국간 긴밀한 공조를 위해 노력해나갈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한미 북한인권협의체를 통해 양국간 협력이 더욱 제도화되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한미 북한인권협의체 회의는 지난 10월4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첫 회의에 이은 두 번째 회의로, 우리측에서는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이, 미측에서는 킹 특사가 각각 참석했다.

이 협의체의 미측 수석대표는 톰 말리노프스키 미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담당 차관보이지만, 다른 일정 등의 이유로 킹 특사가 수석대표 자격으로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 양측은 이번 회의에서 북한 인권문제 공론화 및 정보공유 방안, 북한인권 책임성 규명 강화 방안, 인권개선 위한 실질적 노력, 한미간 협력 방안, 북한 주민의 외부세계 정보 접근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14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제2차 북한인권협의체 회의에서 한미 수석대표인 김용현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오른쪽 두번째)과 미국 로버트 킹 북한인권특사(왼쪽 두번째)가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북한 인권문제 공론화, 책임성 규명 강화, 인권개선 위한 노력 방안, 북한 주민의 외부세계 정보 접근 확대 방안 등이 논의된다. 2016.11.14
leesh@yna.co.kr


또 북한 해외노동자 인권문제와 관련한 양국 공조 강화 방안과 16일 새벽(한국시간)에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에서 채택될 예정인 북한인권결의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외교부는 "양측은 회의에서 미국 행정부 교체 등에 따른 공백을 최소화하고 한미간 긴밀한 공조 모멘텀을 지속적으로 유지해나가기 위해 이번 협의체가 시의적절하게 개최됐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협의에 대해 "내년 1월 차기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출범을 앞둔 과도기 상황에서도 한미간에 대북정책 관련 협의를 지속해 나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한미 북한인권협의체를 시작으로 이번 주에는 서울과 뉴욕에서 북한 인권 관련 이벤트가 집중적으로 열린다.

미국, 일본,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유럽연합(EU) 등의 주한대사들이 모여 북한 인권실태를 공유하고 실질적 개선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간담회가 15일 서울에서 열리고 유엔총회 산하 제3위원회는 16일 새벽(뉴욕 현지시간 15일) 북한인권결의안을 표결로 채택할 예정이다.

16일에는 지난 7월 마르주키 다루스만의 후임으로 임명된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처음으로 방한한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