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농구전망대> 오리온-동부, 15일 선두권 맞대결

송고시간2016-11-14 10:09

2015-2016시즌 오리온-동부 경기 모습.
2015-2016시즌 오리온-동부 경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지난달 개막한 2016-2017시즌 프로농구가 이번 주에 1라운드를 마무리한다.

1라운드는 10개 구단이 모두 한 번씩 맞대결을 벌였다는 의미로 어느 정도 시즌 전체의 윤곽이 드러나는 시기로 볼 수 있다.

16일 열리는 서울 SK-울산 모비스, 창원 LG-안양 KGC인삼공사의 경기가 1라운드의 마지막 일정이고, 17일 서울 삼성-전주 KCC 전이 2라운드 시작이다.

1라운드 남은 일정 가운데 팬들의 관심을 끌 만한 경기는 15일 강원도 원주에서 열리는 원주 동부와 고양 오리온의 맞대결이다.

지난 시즌 우승팀 오리온은 올해도 7승 1패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유일하게 당한 1패가 삼성에 진 것인데 이때도 2차 연장 접전 끝에 분패했다.

특히 이번 시즌 평균 득점 89점으로 2위, 평균 실점은 80.1점으로 세 번째로 적다.

평균 득실 차이가 8.9점으로 10개 구단 가운데 가장 크다. 그만큼 매 경기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하고 있다는 의미다.

만일 1라운드 마지막 경기인 동부 전까지 이겨 8승 1패, 단독 1위로 2라운드에 돌입하면 올해도 시즌 초반 독주 체제를 이어갈 수 있게 된다.

이에 맞서는 동부는 13일 삼성과 경기에서 88-81로 이겨 상승세다. 삼성 역시 이날 동부를 꺾었더라면 8승 1패로 단독 1위가 될 수 있었지만 '동부산성'을 넘지 못해 7승 2패가 되면서 2위로 밀려났다.

이번 시즌 김주성, 윤호영, 로드 벤슨의 '삼각 편대'를 가동하며 높이의 위력을 잘 살리고 있는 동부로서도 삼성, 오리온으로 이어지는 험난한 일정에서 2연승을 거둘 경우 선두권 경쟁에 뛰어들 수 있다.

역전 승부가 벌어진 13일 케이티와 SK 경기 모습.

역전 승부가 벌어진 13일 케이티와 SK 경기 모습.

이상윤 상명대 감독 겸 IB스포츠 해설위원은 "높이에서 동부가 앞서지만 오리온에는 장신 포워드들이 많기 때문에 다양한 전술 구사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며 "시즌 초반 3강으로 꼽히는 두 팀의 맞대결이 1라운드 판도에 변수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상윤 감독은 "오리온, 삼성, 동부 정도가 안정적으로 가고 있는 가운데 다른 팀들은 아직 우열을 가리기 쉽지 않은 혼전 양상"이라며 "13일 경기에서 20점 차 경기가 뒤집힌 사례가 두 번이나 나오고 최근 1, 2점 차 접전이 자주 벌어지는 등 팀 간 전력 차가 크지 않은 것이 이번 시즌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 프로농구 주간 경기 일정

▲ 15일(화)

원주 동부-고양 오리온(19시·원주종합체육관)

▲ 16일(수)

서울 SK-울산 모비스(잠실학생체육관)

창원 LG-안양 KGC인삼공사(창원체육관·이상 19시)

▲ 17일(목)

서울 삼성-전주 KCC(19시·잠실실내체육관)

▲ 18일(금)

창원 LG-원주 동부(창원체육관)

부산 케이티-인천 전자랜드(부산사직체육관·이상 19시)

▲ 19일(토)

전주 KCC-안양 KGC인삼공사(14시·전주체육관)

울산 모비스-서울 삼성(울산동천체육관)

고양 오리온-서울 SK(고양체육관·이상 16시)

▲ 20일(일)

부산 케이티-원주 동부(14시·부산사직체육관)

서울 삼성-창원 LG(잠실실내체육관)

전주 KCC-고양 오리온(전주체육관·이상 16시)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