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창원 명동·부산 운촌 마리나 본격화…실시협약 체결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경남 창원 명동과 부산 운촌에 마리나항만을 조성하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창원시와 '창원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에 대한 실시협약을, 삼미컨소시엄과는 '부산 운촌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관련 실시협약을 각각 체결한다고 14일 밝혔다.

마리나는 요트 등 레저 선박의 계류장을 중심으로 주변에 식당과 숙박시설 등 다양한 관광·레저시설을 갖춘 항구다.

해수부는 지난해부터 운촌 마리나항만 사업계획 공모에 참여한 삼미컨소시엄과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을 제안한 창원시와 함께 협상을 벌여 이번에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실시협약에는 국가 재정지원 범위, 소유권 귀속방식 등과 향후 마리나항만 관리운영방안 등이 담긴다.

명동 마리나항만 사업은 부지 11만444㎡(해상 6만732㎡·육상 4만9천712㎡)에 약 860억원을 투입해 레저선박 계류시설과 방파제, 공원, 상업·숙박시설 등을 조성하는 내용이다.

각종 해양스포츠 대회 등을 연계해 해양레포츠 문화를 확산할 수 있는 전진기지로 만들어나간다는 계획이다.

운촌 마리나항만은 부지 14만1천121㎡(해상 8만6천466㎡·육상 5만4천654㎡)에 약 837억원을 들여 개발된다.

도심 접근성과 교통 편의성이 우수해 부산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떠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해수부는 전했다.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조감도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조감도[해양수산부 제공]
운촌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조감도
운촌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조감도[해양수산부 제공]

br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1/14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